1월 2일

사도행전 1장 12-26절

12제자들이 감람원이라 하는 산으로부터 예루살렘에 돌아오니 이 산은 예루살렘에서 가까와 안식일에 가기 알맞은 길이라

13들어가 저희 유하는 다락에 올라가니 베드로요한야고보안드레와 빌립도마와 바돌로매마태와 및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셀롯인 시몬야고보의 아들 유다가 다 거기 있어

14여자들과 예수의 모친 마리아와 예수의 아우들로 더불어 마음을 같이하여 전혀 기도에 힘쓰니라

15모인 무리의 수가 한 일백 이십 명이나 되더라 그 때에 베드로가 그 형제 가운데 일어서서 가로되

16형제들아 성령이 다윗의 입을 의탁하사 예수 잡는 자들을 지로한 유다를 가리켜 미리 말씀하신 성경이 응하였으니 마땅하도다

17이 사람이 본래 우리 수 가운데 참예하여 이 직무의 한 부분을 맡았던 자라

18(이 사람이 불의의 삯으로 을 사고 후에 이 곤두박질하여 배가 터져 창자가 다 흘러나온지라

19이 일이 예루살렘에 사는 모든 사람에게 알게 되어 본방언에 그 을 이르되 아겔다마라 하니 이는 피밭이라는 이라)

20시편에 기록하였으되 그의 거처로 황폐하게 하시며 거기 거하는 자가 없게 하소서 하였고 또 일렀으되 그 직분을 타인이 취하게 하소서 하였도다

21이러하므로 요한의 세례로부터 우리 가운데서 올리워 가신 날까지 주 예수께서 우리 가운데 출입하실 때에

22항상 우리와 함께 다니던 사람 중에 하나를 세워 우리로 더불어 예수의 부활하심을 증거할 사람이 되게 하여야 하리라 하거늘

23저희가 두 사람을 천하니 하나는 바사바라고도 하고 별명은 유스도라고 하는 요셉이요 하나는 맛디아

24저희가 기도하여 가로되 사람의 마음을 아시는 주여 이 두 사람 중에 누가 주의 택하신바 되어

25봉사와 및 사도의 직무를 대신할 자를 보이시옵소서 유다는 이를 버리옵고 제 곳으로 갔나이다 하고

26제비 뽑아 맛디아를 얻으니 저가 열 한 사도의 수에 가입하니라

 

다락방 공동체가 이해한 모임의 정체성은 새 이스라엘이었다. 열두 사도는 새 이스라엘의 기초다. 유대인들의 박해를 피해 옹졸하게 숨어 있는 비겁자나 지도자를 잃은 오합지졸이 아니다.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해 부름 받은 첨병들로 자신을 해석한 공동체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