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5일

사도행전 2장 37-47절

37저희가 이 말을 듣고 마음에 찔려 베드로와 다른 사도들에게 물어 가로되 형제들아 우리가 어찌할꼬 하거늘

38베드로가 가로되 너희가 회개하여 각각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고 죄 사함을 얻으라 그리하면 성령을 선물로 받으리니

39이 약속은 너희와 너희 자녀와 모든 먼데 사람 곧 주 우리 하나님이 얼마든지 부르시는 자들에게 하신 것이라 하고

40또 여러 말로 확증하며 권하여 가로되 너희가 이 패역한 세대에서 구원을 받으라 하니

41그 말을 받는 사람들은 세례를 받으매 이 날에 제자의 수가 삼천이나 더하더라

42저희가 사도의 가르침을 받아 서로 교제하며 떡을 떼며 기도하기를 전혀 힘쓰니라

43사람마다 두려워하는데 사도들로 인하여 기사와 표적이 많이 나타나니

44믿는 사람이 다 함께 있어 모든 물건을 서로 통용하고

45또 재산과 소유를 팔아 각 사람의 필요를 따라 나눠 주고

46날마다 마음을 같이 하여 성전에 모이기를 힘쓰고 집에서 떡을 떼며 기쁨과 순전한 마음으로 음식을 먹고

47하나님을 찬미하며 또 온 백성에게 칭송을 받으니 주께서 구원받는 사람을 날마다 더하게 하시니라

 

어찌할꼬? 즉각 해야 할 일과 앞으로 두고두고 해야 할 일이 있다. 즉각 과거의 삶을 청산하고 어둠에서 빛으로 이동해야 한다. 그리고 성령의 도움으로 새로운 나라의 가치관을 따라 새로운 삶의 방식을 습득해 가고, 새로운 기준으로 세상과 나를 평가할 줄 알아야 한다. 이 ‘어찌할꼬?”의 일은 매일 반복해 일어나야 한다. 여기에 진정한 하나님 나라가 있기 때문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