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0일

사도행전 4장 32절 – 5장 11절

32믿는 무리가 한 마음과 한 이 되어 모든 물건을 서로 통용하고 제 재물을 조금이라도 제 것이라 하는 이가 하나도 없더라

33사도들이 큰 권능으로 주 예수의 부활을 증거하니 무리가 큰 은혜를 얻어

34그 중에 핍절한 사람이 없으니 이는 과 집 있는 자는 팔아 그 판 것의 값을 가져다가

35사도들의 발 앞에 두매 저희가 각 사람의 필요를 따라 나눠줌이러라

36구브로에서 난 레위족인이 있으니 이름은 요셉이라 사도들이 일컬어 바나바(번역하면 권위자)라 하니

37그가 이 있으매 팔아 값을 가지고 사도들의 발 앞에 두니라

 

1아나니아라 하는 사람이 그 아내 삽비라로 더불어 소유를 팔아

2그 값에서 얼마를 감추매 그 아내도 알더라 얼마를 가져다가 사도들의 발 앞에 두니

3베드로가 가로되 아나니아야 어찌하여 사단이 네 마음에 가득하여 네가 성령을 속이고 땅값 얼마를 감추었느냐

4땅이 그대로 있을 때에는 네 땅이 아니며 판 후에도 네 임의로 할 수가 없더냐 어찌하여 이 일을 네 마음에 두었느냐 사람에게 거짓말 한 것이 아니요 하나님께로다

5아나니아가 이 말을 듣고 엎드러져 혼이 떠나니 이 일을 듣는 사람이 다 크게 두려워하더라

6젊은 사람들이 일어나 시신을 싸서 메고 나가 장사하니라

7세 시간쯤 지나 그 아내가 그 생긴 일을 알지 못하고 들어 오니

8베드로가 가로되 그 땅 판 값이 이것 뿐이냐 내게 말하라 하니 가로되 예 이뿐이로라

9베드로가 가로되 너희가 어찌 함께 꾀하여 주의 영을 시험하려 하느냐 보라 네 남편을 장사하고 오는 사람들의 발이 문앞에 이르렀으니 또 너를 메어 내가리라 한대

10곧 베드로의 발 앞에 엎드러져 혼이 떠나는지라 젊은 사람들이 들어와 죽은 것을 보고 메어다가 그 남편 곁에 장사하니

11온 교회와 이 일을 듣는 사람들이 다 크게 두려워하니라

 

교회는 이상적인 공동체가 아니다. 빛의 자녀들의 모임이지만 어둠이 넘볼 수 없는 난공불락의 성은 아니다. 날마다 씨름과 전투가 벌어지는 전쟁터가 교회다. 가장 빛나는 정갈한 빛이 될 수도 있고, 가장 구역질나는 쓰레기장이 될 수도 있는 곳이 교회다. 우리가 얼마나 주님을 두려워하며 서로를 섬기는지가 그것을 결정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