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4일

사도행전 9장 32-43절

32때에 베드로가 사방으로 두루 행하다가 룻다에 사는 성도들에게도 내려갔더니

33거기서 애니아라 하는 사람을 만나매 그가 중풍병으로 상 위에 누운지 팔년이라

34베드로가 가로되 애니아야 예수 그리스도께서 너를 낫게 하시니 일어나 네 자리를 정돈하라 한대 곧 일어나니

35룻다와 사론에 사는 사람들이 다 그를 보고 주께로 돌아가니라

36욥바에 다비다라 하는 여제자가 있으니 그 이름을 번역하면 도르가라 선행과 구제하는 일이 심히 많더니

37그 때에 들어 죽으매 시체를 씻어 다락에 뉘우니라

38룻다가 욥바에 가까운지라 제자들이 베드로가 거기 있음을 듣고 두 사람을 보내어 지체말고 오라고 간청하니

39베드로가 일어나 저희와 함께 가서 이르매 저희가 데리고 다락에 올라가니 모든 과부가 베드로의 곁에 서서 울며 도르가가 저희와 함께 있을 때에 지은 속옷과 겉옷을 다 내어 보이거늘

40베드로가 사람을 다 내어보내고 무릎을 꿇고 기도하고 돌이켜 시체를 향하여 가로되 다비다야 일어나라 하니 그가 눈을 떠 베드로를 보고 일어나 앉는지라

41베드로가 손을 내밀어 일으키고 성도들과 과부들을 불러 들여 그의 산 것을 보이니

42온 욥바 사람이 알고 많이 주를 믿더라

43베드로가 욥바에 여러 날 있어 시몬이라 하는 피장의 집에서 유하니라

 

하나님은 낯선 사역지와 낯선 경험을 통해 베드로가 알고 있던 하나님 나라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셨고 깊게 하셨다. 이것이 뒤에 이방인 백부장 고넬료를 향한 환대로 이어지고, 더 나아가 이방인의 사도인 바울의 사역을 예루살렘 교회 앞에서 옹호하는 사람이 되게 하셨다. 하나님의 섭리는 우리의 생각을 초월한다는 사실에 우리 모두가 겸허해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