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31일

사도행전 12장 18-25절

18날이 새매 군사들은 베드로가 어떻게 되었는지 알지 못하여 적지 않게 소동하니

19헤롯이 그를 찾아도 보지 못하매 파숫군들을 심문하고 죽이라 명하니라 헤롯이 유대를 떠나 가이사랴로 내려가서 거하니라

20헤롯이 두로와 시돈 사람들을 대단히 노여워하나 저희 지방이 왕국에서 나는 양식을 쓰는고로 일심으로 그에게 나아와 왕의 침소 맡은 신하 블라스도를 친하여 화목하기를 청한지라

21헤롯이 날을 택하여 왕복을 입고 위에 앉아 백성을 효유한대

22백성들이 크게 부르되 이것은 신의 소리요 사람의 소리는 아니라 하거늘

23헤롯이 영광을 하나님께로 돌리지 아니하는고로 주의 사자가 곧 치니 충이 먹어 죽으니라

24하나님의 말씀은 흥왕하여 더하더라

25바나바와 사울이 부조의 일을 마치고 마가라 하는 요한을 데리고 예루살렘에서 돌아오니라

 

칭찬과 칭송에 취해 신이 아닌 사람임을 자각하지 못한 헤롯은 끝내 죽음에 이르렀다. 대신 그가 핍박했던 복음은 핍박자의 운명과 달리 더욱 번성했다. 역전된 현실의 모습이 있더라도 환호를 보내지 말고, 하나님 앞에 겸비한 모습으로 자신을 돌아보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