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일

사도행전 23장 31절 – 24장 9절

31보병이 명을 받은대로 에 바울을 데리고 안디바드리에 이르러

32이튿날 마병으로 바울을 호송하게 하고 영문으로 돌아 가니라

33저희가 가이사랴에 들어가서 편지를 총독에게 드리고 바울을 그 앞에 세우니

34총독이 읽고 바울더러 어느 영지 사람이냐 물어 길리기아 사람인줄 알고

35가로되 너를 송사하는 사람들이 오거든 네 말을 들으리라 하고 헤롯궁에 그를 지키라 명하니라

 

1닷새 후에 대제사장 아나니아가 어떤 장로들과 한 변사 더둘로와 함께 내려와서 총독 앞에서 바울을 고소하니라

2바울을 부르매 더둘로가 송사하여 가로되

3벨릭스 각하여 우리가 당신을 힘입어 태평을 누리고 또 이 민족이 당신의 선견을 인하여 여러 가지로 개량된 것을 우리가 어느 모양으로나 어느 곳에서나 감사무지하옵나이다

4당신을 더 괴롭게 아니하려 하여 우리가 대강 여짜옵나니 관용하여 들으시기를 원하나이다

5우리가 보니 이 사람은 염병이라 천하에 퍼진 유대인을 다 소요케 하는 자요 나사렛 이단의 괴수라

6저가 또 성전을 더럽게 하려 하므로 우리가 잡았사오니

7당신이 친히 그를 심문하시면

8우리의 송사하는 이 모든 일을 아실 수 있나이다 하니

9유대인들도 이에 참가하여 이 말이 옳다 주장하니라

 

거짓을 드러내기 위해 거짓을 사용한다면 과연 그 의도를 신뢰할 수 있을까? 어둠의 세상은 진리를 거짓으로 만들기 위해 갖은 수단을 다 쓰고 있다. 진리가 살게 한다고 믿기 보다는 진리에 의해 자신의 거짓이 폭로되지 않아야 산다고 착각하기 때문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