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8일

사도행전 27장 1-11절

1우리의 배 타고 이달리야로 갈 일이 작정되매 바울과 다른 죄수 몇 사람을 아구사도대의 백부장 율리오란 사람에게 맡기니

2아시아 해변 각처로 가려 하는 아드라뭇데노 배에 우리가 올라 행선할쌔 마게도냐의 데살로니가 사람 아리스다고도 함께 하니라

3이튿날 시돈에 대니 율리오가 바울을 친절히 하여 친구들에게 가서 대접 받음을 허락하더니

4또 거기서 우리가 떠나가다가 바람의 거스림을 피하여 구브로 해안을 의지하고 행선하여

5길리기아와 빌리아 바다를 건너 루기아의 무라성에 이르러

6거기서 백부장이 이달리야로 가려하는 알렉산드리아 배를 만나 우리를 오르게 하니

7배가 더디 가 여러 날만에 간신히 니도 맞은편에 이르러 풍세가 더 허락지 아니하므로 살모네 앞을 지나 그레데 해안을 의지하고 행선하여

8간신히 그 연안을 지나 미항이라는 곳에 이르니 라새아성에서 가깝더라

9여러 날이 걸려 금식하는 절기가 이미 지났으므로 행선하기가 위태한지라 바울이 저희를 권하여

10말하되 여러분이여 내가 보니 이번 행선이 하물과 배만 아니라 우리 생명에도 타격과 많은 손해가 있으리라 하되

11백부장이 선장과 선주의 말을 바울의 말보다 더 믿더라

 

여객선은 아니었지만 바울이 탄 배는 로마로 향하고 있었다. 약속의 성취를 향해 가고 있었다. 그리스도인은 고난 중에도 하나님을 믿는 자만 보일 수 있는 통찰, 하나님의 돌보심의 증거들을 갖고 있는 자들이다. 그 증거들로 고난의 항해를 마칠 수 있을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