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0일

사도행전 27장 27-44절

27열 나흘째 되는 날 에 우리가 아드리아 바다에 이리 저리 쫓겨 가더니 중쯤 되어 사공들이 어느 육지에 가까와지는 줄을 짐작하고

28물을 재어보니 이십 길이 되고 조금 가다가 다시 재니 열다섯 길이라

29암초에 걸릴까 하여 고물로  넷을 주고 날이 새기를 고대하더니

30사공들이 도망하고자 하여 이물에서 을 주려는체하고 거루를 바다에 내려 놓거늘

31바울이 백부장과 군사들에게 이르되 이 사람들이 배에 있지 아니하면 너희가 구원을 얻지 못하리라 하니

32이에 군사들이 거룻줄을 끊어 떼어 버리니라

33날이 새어가매 바울이 여러 사람을 음식 먹으라 권하여 가로되 너희가 기다리고 기다리며 먹지 못하고 주린지가 오늘까지 열 나흘인즉

34음식 먹으라 권하노니 이것이 너희 구원을 위하는 것이요 너희 중 머리터럭 하나라도 잃을 자가 없느니라 하고

35떡을 가져다가 모든 사람 앞에서 하나님께 축사하고 떼어 먹기를 시작하매

36저희도 다 안심하고 받아 먹으니

37배에 있는 우리의 수는 전부 이백 칠십 륙인이러라

38배부르게 먹고 밀을 바다에 버려 배를 가볍게 하였더니

39날이 새매 어느 땅인지 알지 못하나 경사진 해안으로 된 항만이 눈에 띄거늘 배를 거기에 들여다 댈 수 있는가 의논한 후

40을 끊어 바다에 버리는 동시에 킷줄을 늦추고 을 달고 바람을 맞추어 해안을 향하여 들어가다가

41두 물이 합하여 흐르는 곳을 당하여 배를 걸매 이물은 부딪혀 움직일 수 없이 붙고 고물은 큰 물결에 깨어져가니

42군사들은 죄수가 헤엄쳐서 도망할까 하여 저희를 죽이는 것이 좋다 하였으나

43백부장이 바울을 구원하려 하여 저희의 을 막고 헤엄칠줄 아는 사람들을 명하여 물에 뛰어내려 먼저 육지에 나가게 하고

44그 남은 사람들은 널조각 혹은 배 물건에 의지하여 나가게 하니 마침내 사람들이 다 상륙하여 구원을 얻으니라

 

순풍일 때는 몰랐다. 배를 의지했고 선장을 의지했다. 하지만 광풍 앞에서 가진 것은 쓸모 없었다. 배는 사람을 지켜주지 못했다. 절망만 주었을 뿐이다. 하지만 바울은 이 광풍보다 크신 하나님을 의지하는 사람이다. 희망은 거기서 나왔고, 구원은 거기서 나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