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30일

누가복음 23장 33-46절

33해골이라 하는 곳에 이르러 거기서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고 두 행악자도 그렇게 하니 하나는 우편에, 하나는 좌편에 있더라

34이에 예수께서 가라사대 아버지여 저희를 사하여 주옵소서 자기의 하는 것을 알지 못함이니이다 하시더라 저희가 그의 옷을 나눠 제비 뽑을쌔

35백성은 서서 구경하며 관원들도 비웃어 가로되 저가 남을 구원하였으니 만일 하나님의 택하신 자 그리스도여든 자기도 구원할찌어다 하고

36군병들도 희롱하면서 나아와 신 포도주를 주며

37가로되 네가 만일 유대인의 왕이어든 네가 너를 구원하라 하더라

38그의 위에 이는 유대인의 왕이라 쓴 가 있더라

39달린 행악자 중 하나는 비방하여 가로되 네가 그리스도가 아니냐 너와 우리를 구원하라 하되

40하나는 그 사람을 꾸짖어 가로되 네가 동일한 정죄를 받고서도 하나님을 두려워 아니하느냐

41우리는 우리의 행한 일에 상당한 보응을 받는 것이니 이에 당연하거니와 이 사람의 행한 것은 옳지 않은 것이 없느니라 하고

42가로되 예수여 당신의 나라에 임하실 때에 나를 생각하소서 하니

43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네게 이르노니 오늘 네가 나와 함께 낙원에 있으리라 하시니라

44때가 제 육시쯤 되어 해가 을 잃고 온 땅에 어두움이 임하여 제 구시까지 계속하며

45성소의 휘장이 한가운데가 찢어지더라

46예수께서 큰 소리로 불러 가라사대 아버지여 내 영혼을 아버지손에 부탁하나이다 하고 이 말씀을 하신 후 운명하시다

 

“너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는 말을 듣고 공생애를 시작하신 예수님은 죽는 순간까지 하나님의 아들 됨을 잊지 않으셨다. 사람들을 사하여 낙원에 이르게 하는 아들의 사명을 다하셨고, 아버지에 대한 완전한 신뢰 속에 죽으셨다. 어떤 말을 남기는 인생이 되고 싶은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