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9일

시편 109편 1-15절

1나의 찬송하는 하나님이여 잠잠하지 마옵소서

2대저 저희가 악한 입과 궤사한 입을 열어 나를 치며 거짓된 혀로 내게 말하며

3또 미워하는 말로 나를 두르고 무고히 나를 공격하였나이다

4나는 사랑하나 저희는 도리어 나를 대적하니 나는 기도할 뿐이라

5저희가 악으로 나의 선을 갚으며 미워함으로 나의 사랑을 갚았사오니

6악인으로 저를 제어하게 하시며 대적으로 그 오른편에 서게 하소서

7저가 판단을 받을 때에 죄를 지고 나오게 하시며 그 기도가 죄로 변케 하시며

8그 년수를 단촉케 하시며 그 직분을 타인이 취하게 하시며

9그 자녀는 고아가 되고 그 아내는 과부가 되며

10그 자녀가 유리 구걸하며 그 황폐한 집을 떠나 빌어먹게 하소서

11고리대금하는 자로 저의 소유를 다 취하게 하시며 저의 수고한 것을 외인이 탈취하게 하시며

12저에게 은혜를 계속할 자가 없게 하시며 그 고아를 연휼할 자도 없게 하시며

13그 후사가 끊어지게 하시며 후대에 저희 이름이 도말되게 하소서

14여호와는 그 열조의 죄악을 기억하시며 그 어미의 죄를 도말하지 마시고

15그 죄악을 항상 여호와 앞에 있게 하사 저희 기념을 땅에서 끊으소서

 

사람에게 기쁨을 주는 것도 사람이고, 두려움을 주는 것도 사람이다. 이유 없이 독설을 내뱉는 자는 그 독에 자신의 영혼이 먼저 피폐해질 것이다. 예리한 칼 대신 향긋한 꽃을 들라. 심지어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 하지 않았던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