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30일

신명기 34장 1-12절

1모세가 모압 평지에서 느보산에 올라 여리고 맞은편 비스가산 꼭대기에 이르매 여호와께서 길르앗 온 땅을 단까지 보이시고

2또 온 납달리와 에브라임과 므낫세의 땅과 서해까지의 유다 온 땅과

3남방과 종려의 성읍 여리고 골짜기 평지를 소알까지 보이시고

4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이는 내가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에게 맹세하여 그 후손에게 주리라 한 땅이라 내가 네 눈으로 보게 하였거니와 너는 그리로 건너가지 못하리라 하시매

5이에 여호와의 종 모세가 여호와의 말씀대로 모압 땅에서 죽어

6벧브올 맞은편 모압 땅에 있는 골짜기에 장사되었고 오늘까지 그 묘를 아는 자 없으니라

7모세의 죽을 때 나이 일백 이십세나 그 눈이 흐리지 아니하였고 기력이 쇠하지 아니하였더라

8이스라엘 자손이 모압 평지에서 애곡하는 기한이 맟도록 모세를 위하여 삼십일을 애곡하니라

9모세가 눈의 아들 여호수아에게 안수하였으므로 그에게 지혜의 신이 충만하니 이스라엘 자손이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하신대로 여호수아의 말을 순종하였더라

10그 후에는 이스라엘에 모세와 같은 선지자가 일어나지 못하였나니 모세는 여호와께서 대면하여 아시던 자요

11여호와께서 그를 애굽 땅에 보내사 바로와 그 모든 신하와 그 온 땅에 모든 이적과 기사

12모든 큰 권능과 위엄을 행하게 하시매 온 이스라엘 목전에서 그것을 행한 자더라

 

모세는 죽는 그 순간까지 하나님께 순종한다. 자신이 바라던 것은 이루지 못했지만, 하나님이 바라시는 것은 이뤄드린 지도자다. 완학한 이스라엘 백성들을 여기까지 인도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그 순종 때문인 것이다. 인생 끝에서 우리는 어떤 평가를 받을 것 같은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