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4일

예레미야 30장 1-11절

1여호와께로부터 말씀이 예레미야에게 임하여 이르시니라

2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여 이르시기를 내가 네게 일러 준 모든 말을 책에 기록하라

3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보라 내가 내 백성 이스라엘과 유다의 포로를 돌아가게 할 날이 오리니 내가 그들을 그 조상들에게 준 땅으로 돌아오게 할 것이니 그들이 그 땅을 차지하리라 여호와께서 말씀하시니라

4여호와께서 이스라엘과 유다에 대하여 하신 말씀이 이러하니라

5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우리가 무서워 떠는 자의 소리를 들으니 두려움이요 평안함이 아니로다

6너희는 자식을 해산하는 남자가 있는가 물어보라 어찌하여 모든 남자가 해산하는 여자 같이 손을 자기 허리에 대고 모든 얼굴이 겁에 질려 새파래졌는가

7슬프다 그 날이여 그와 같이 엄청난 날이 없으리라 그 날은 야곱의 환난의 때가 됨이로다 그러나 그가 환난에서 구하여 냄을 얻으리로다

8만군의 여호와의 말씀이라 그 날에 내가 네 목에서 그 멍에를 꺾어 버리며 네 포박을 끊으리니 다시는 이방인을 섬기지 않으리라

9그들은 그들의 하나님 여호와를 섬기며 내가 그들을 위하여 세울 그들의 왕 다윗을 섬기리라

10여호와의 말씀이니라 그러므로 나의 종 야곱아 너는 두려워하지 말라 이스라엘아 놀라지 말라 내가 너를 먼 곳으로부터 구원하고 네 자손을 잡혀가 있는 땅에서 구원하리니 야곱이 돌아와서 태평과 안락을 누릴 것이며 두렵게 할 자가 없으리라

11이는 여호와의 말씀이라 내가 너와 함께 있어 너를 구원할 것이라 너를 흩었던 그 모든 이방을 내가 멸망시키리라 그럴지라도 너만은 멸망시키지 아니하리라 그러나 내가 법에 따라 너를 징계할 것이요 결코 무죄한 자로만 여기지는 아니하리라

 

심판을 견딘 백성에게 구원을 선물하신다. 흑암을 뚫고 오시는 하나님의 모습은 판타지의 한 장면처럼 멋짐이 폭발한다. 완전한 멸망이 아닌 공정한 징벌로 백성을 회복시키신다. 뿌리가 있는 한 언제든 꽃은 피고 봄을 맞이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주께서 함께 하신다고 하신다.

10월 24일”에 대한 3개의 생각

  • 하나님의 징계는 그의 자녀라고해서 면제되는 법이 없네요. 오히려 사랑하는 자녀일수록 더욱 혹독하게 치르는 것인지도 모르겠고요.
    이스라엘 사람들이 포로가 된 이유는 그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않았기때문이라고 하셨습니다.
    하나님은 징계를 허락하시지만 멸망시키지는 않으신다고 하신 말씀에 위로를 받습니다. 제 멋대로 살도록 방치하지 않으시고 나를 빚어가시는 하나님의 손길에 감사합니다.

    • 아멘입니다.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특권이 우리에게 있는 것이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습니다. 내일도 주님과 함께 동행하겠습니다.

  • “내가 네게 일러 준 모든 말을 책에 기록하라”고 1절에서 말씀합니다. 이 말씀처럼 오늘 저녁엔 나의 마음에 기록되어 있는 말씀들을 외어봅니다. 그중 하나 … “나는 택하신 족속이여 왕 같은 제사장 이요. 거룩한 나라요 소유된 백성 이니 이는 나를 어두운데서 불러 내어 기이한 빛에 들어가게 하신 하나님의 아름다운 덕을 선전하게 하심이라”. 벧전 2:9 을 근거한 나의 개인적인 신앙 사명문 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