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4일

예레미야 34장 1-7절

1바벨론의 느부갓네살 왕과 그의 모든 군대와 그의 통치하에 있는 땅의 모든 나라와 모든 백성이 예루살렘과 그 모든 성읍을 칠 때에 말씀이 여호와께로부터 예레미야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2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너는 가서 유다의 시드기야 왕에게 아뢰어 이르기를 여호와의 말씀에 보라 내가 이 성을 바벨론 왕의 손에 넘기리니 그가 이 성을 불사를 것이라

3네가 그의 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반드시 사로잡혀 그의 손에 넘겨져서 네 눈은 바벨론 왕의 눈을 볼 것이며 그의 입은 네 입을 마주 대하여 말할 것이요 너는 바벨론으로 가리라

4그러나 유다의 시드기야 왕이여 여호와의 말씀을 들으라 여호와께서 네게 대하여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네가 칼에 죽지 아니하고

5평안히 죽을 것이며 사람이 너보다 먼저 있은 네 조상들 곧 선왕들에게 분향하던 것 같이 네게 분향하며 너를 위하여 애통하기를 슬프다 주여 하리니 이는 내가 말하였음이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하시니라

6선지자 예레미야가 이 모든 말씀을 예루살렘에서 유다의 시드기야 왕에게 아뢰니라

7그 때에 바벨론의 왕의 군대가 예루살렘과 유다의 남은 모든 성읍들을 쳤으니 곧 라기스와 아세가라 유다의 견고한 성읍 중에 이것들만 남았음이더라

 

시드기야는 선지자를 가두고 그 입을 막았지만, 하나님의 말씀과 의지만은 묶을 수 없었다. 하지만 그분의 고집스런 은총이 있기에 죄인들에게 희망도 있다. 하나님의 고집에 우리의 고집을 꺽으라. 그 고집스런 긍휼을 의지하라. 거기에 소망이 있다.

11월 4일”에 대한 3개의 생각

  • 받아야 마땅한 형벌을 주시면서도 평안과 회복을 약속하시는 하나님은 알다가도 모를 분입니다. 그분의 계획을 다 알 수 없듯이, 이해할 수 없는 사랑으로, 내치신 그 손으로 자기 백성들을 다시 받으시는 하나님. 그런 하나님의 약속에 어쩌면 나의 죽음이 달려있을지라도, 머리로는 다 이해할 수 없고 순종하고 싶지 않아 도망칠지라도, 결국은 하나님의 뜻만이 서시길 소망합니다.

  • 앞에서 부터 몇번 서현 자매의 댓글을 보면서 서현 자매가 품고 있는 하나님을 향한 애정을 느낍니다. 시편 23:6절 말씀으로 축복합니다. “서현 자매의 평생에 하나님의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따르게하시고 하나님의 집에 영원히거하길 기도합니다”.

    • 저도 항상 올라오는 비스켓님의 댓글을 읽으면서 꾸준함으로 말씀을 사모하는모습이 참 귀하다고 느껴졌어요.
      교회 밖에서, 각자의 삶의 자리에서 내내 함께 말씀을 묵상하고 나눌 수 있어서 너무 기쁘고 감사해요 ㅎㅎ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