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5일

예레미야 34장 8-22절

8시드기야 왕이 예루살렘에 있는 모든 백성과 한 가지로 하나님 앞에서 계약을 맺고 자유를 선포한 후에 여호와께로부터 말씀이 예레미야에게 임하니라

9그 계약은 사람마다 각기 히브리 남녀 노비를 놓아 자유롭게 하고 그의 동족 유다인을 종으로 삼지 못하게 한 것이라

10이 계약에 가담한 고관들과 모든 백성이 각기 노비를 자유롭게 하고 다시는 종을 삼지 말라 함을 듣고 순복하여 놓았더니

11후에 그들의 이 변하여 자유를 주었던 노비를 끌어다가 복종시켜 다시 노비로 삼았더라

12그러므로 여호와의 말씀이 여호와께로부터 예레미야에게 임하니라 이르시되

13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내가 너희 선조를 애굽 땅 종의 집에서 인도하여 낼 때에 그들과 언약을 맺으며 이르기를

14너희 형제 히브리 사람이 네게 팔려 왔거든 너희는 칠 년 되는 해에 그를 놓아 줄 것이니라 그가 육 년 동안 너를 섬겼은즉 그를 놓아 자유롭게 할지니라 하였으나 너희 선조가 내게 순종하지 아니하며 귀를 기울이지도 아니하였느니라

15그러나 너희는 이제 돌이켜 내 눈 앞에 바른 일을 행하여 각기 이웃에게 자유를 선포하되 내 이름으로 일컬음을 받는 집에서 내 앞에서 계약을 맺었거늘

16너희가 돌이켜 내 이름을 더럽히고 각기 놓아 그들의 마음대로 자유롭게 하였던 노비를 끌어다가 다시 너희에게 복종시켜 너희의 노비로 삼았도다

17그러므로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너희가 나에게 순종하지 아니하고 각기 형제와 이웃에게 자유를 선포한 것을 실행하지 아니하였은즉 내가 너희를 대적하여 칼과 전염병과 기근에게 자유를 주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내가 너희를 세계 여러 나라 가운데에 흩어지게 할 것이며

18송아지를 둘로 쪼개고 그 두 조각 사이로 지나매 내 앞에 언약을 맺었으나 그 말을 실행하지 아니하여 내 계약을 어긴 그들을

19곧 송아지 두 조각 사이로 지난 유다 고관들과 예루살렘 고관들과 내시들과 제사장들과 이 땅 모든 백성을

20내가 그들의 원수의 손과 그들의 생명을 찾는 자의 손에 넘기리니 그들의 시체가 공중의 새와 땅의 짐승의 먹이가 될 것이며

21또 내가 유다의 시드기야 왕과 그의 고관들을 그의 원수의 손과 그의 생명을 찾는 자의 손과 너희에게서 떠나간 바벨론 왕의 군대의 손에 넘기리라

22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보라 내가 그들에게 명령하여 이 성읍에 다시 오게 하리니 그들이 이 성을 쳐서 빼앗아 불사를 것이라 내가 유다의 성읍들을 주민이 없어 처참한 황무지가 되게 하리라

회개의 열매가 없으면 참 회개가 아니다. 벗어나야 할 것에는 벗어나고 매여야 할 것에는 매이는 것이 회개다. 둘 사이에 걸쳐 있는 것은 참된 회심이 아니다. 하나님의 인격성을 무시한 채 그분을 이용하려고 하는 것은 회심이 아니다. 내가 변했기에 그분이 변한 것이다.

11월 5일”에 대한 5개의 생각

  • 벗어나야할 것인지, 매여야할 것인지를 매순간 바르게 판단할 수 있는 지혜를 하나님께 구합니다. 진정 내가 도와야할 약자를 찾고 그들을 도우려고할때 도울 수 있는힘을 나에게 허락하시는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 주님 중심의 귀한 지혜를 사모하심에 응원을 보냅니다. 어떨 때는 외로울 것이며, 어떨 때는 용기가 필요할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신실한 인내가 필요하지요. 하지만 그것이 우리가 따라야 할 주님의 모습이기에 한번 싸워볼만 합니다. 함께 귀한 교회 만들어갑시다. 감사합니다.

  • 오늘 말씀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 앞에서 계약들을 맺고 난 후에 마음이 변하여 그 계약을 파기하는 이야기 입니다. 오늘 말씀을 읽으며 하나님 관점에서 또 그리고 이스라엘 백성의 관점에서 생각해 봅니다. 백성들의 모습이 결국은 나의 모습임을 깨닫습니다. 돌이켜 보건대 내가 자녀들, 가족들, 친구들… 에게 약속하고 지키지 못하며 스스로를 합리화 했었던 일들이 생각납니다. 앞으론 어떤 사소한 약속일지라도 성실히 지켜 나가리라 다짐하며 하나님의 지혜를 구합니다….

  • 저도 오늘 큐티하면서 오늘말씀이 저를 너무나 두렵게했어요 상황이 절박할때 하나님을 찾고 말씀에 순종하던 모습이, 편안함이 찾아오자 사라지진 않는지…이것이 하나님을 수단으로 이용한것이라고.. 애림이말처럼 처음하나님앞에 다짐했던마음들 끝까지 놓치지않고 지켜 승리하기원합니다!

  • 월요일 하루부터 하나님의 말씀으로 힘차게 나아가자 라는 마음으로 오늘 한 큐티 내용을 나눠봅니다.. 유다 왕과 모든 백성은 유다 사람을 종으로 데리고 있다면 다 풀어주고 절대로 종으로 삼지 않겠다는 언약을 맺었대요. 근데 유다백성은 상황이 바뀌자 마음을 바꿔 다시 그 사람들을 종으로 삼았습니다. 하나님은 명령을 듣지 않은 사람들에게 전쟁과 염병과 기근으로 죽게 할 것 이라고.. 무시무시한 선포를 내리셨습니다..

    오늘의 교훈이 이렇게 나와 있네요.. 돌이킨 마음을 끝까지 지키자. 마음 지키기가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들중에 하나인 것 같아요.. 조건에 상황에 ㅋㅋ 제 마음인데 제 마음대로 되는게 하나도 없네요. 어쩜 그렇게 유혹에 시달리고 넘어지고 하는지~~ 타협하려고 하는지.. 요즘 맡은 일이 많아 부담이 좀 심해져서 마음이 힘들었는데 이런 말씀을 또 보니깐 하나님이 주신 일 굳건히 마음 지키면서 흔들리지 않고 열심히 하자고 마음이 좀 먹어집니다.

    다들 한주동안 화이팅 하시고..어려운 상황속에서도 주님이 좋은 길로 인도하시고 계시다는 거 잊지 마시고 힘내셨으면 좋겠어요.. 화이팅 사랑합니다

    카톡에 나눈 내용 그대로 복사해서 씁니다 ㅎㅎ 사랑합니다 목사님 항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