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0일 토요일

예레미야 37장 11-21절

11갈대아인의 군대가 바로의 군대를 두려워하여 예루살렘에서 떠나매

12예레미야가 베냐민 땅에서 백성 가운데 분깃을 받으려고 예루살렘을 떠나 그리로 가려 하여

13베냐민 문에 이른즉 하나냐의 손자요 셀레먀의 아들인 이리야라 이름하는 문지기의 우두머리가 선지자 예레미야를 붙잡아 이르되 네가 갈대아인에게 항복하려 하는도다

14예레미야가 이르되 거짓이다 나는 갈대아인에게 항복하려 하지 아니하노라 이리야가 듣지 아니하고 예레미야를 잡아 고관들에게로 끌어 가매

15고관들이 노여워하여 예레미야를 때려서 서기관 요나단의 집에 가두었으니 이는 그들이 이 집을 옥으로 삼았음이더라

16예레미야가 뚜껑 씌운 웅덩이에 들어간 지 여러 날 만에

17시드기야 왕이 사람을 보내어 그를 이끌어내고 왕궁에서 그에게 비밀히 물어 이르되 여호와께로부터 받은 말씀이 있느냐 예레미야가 대답하되 있나이다 또 이르되 왕이 바벨론의 왕의 손에 넘겨지리이다

18예레미야가 다시 시드기야 왕에게 이르되 내가 왕에게나 왕의 신하에게나 이 백성에게 무슨 죄를 범하였기에 나를 옥에 가두었나이까

19바벨론의 왕이 와서 왕과 이 땅을 치지 아니하리라고 예언한 왕의 선지자들이 이제 어디 있나이까

20내 주 왕이여 이제 청하건대 내게 들으시며 나의 탄원을 받으사 나를 서기관 요나단의 집으로 돌려보내지 마옵소서 내가 거기에서 죽을까 두려워하나이다

21이에 시드기야 왕이 명령하여 예레미야를 감옥 에 두고 떡 만드는 자의 거리에서 매일 떡 한 개씩 그에게 주게 하매 성중에 떡이 떨어질 때까지 이르니라 예레미야가 감옥 에 머무니라

 

참 선지자와 거짓 선지자를 가르는 기준은 그가 선포한 말씀에 대한 청중의 반응에 달린 것이 아니다. 그 말씀대로 이뤄지는가에 달려 있고, 받은 말씀을 그대로 전했는지에 달려 있다. 그리스도인은 증인이다. 청중이 듣고 싶은 말이 아니라 들어야 할 말을 전하는 자다.

11월 10일 토요일”에 대한 5개의 생각

  • 시종일관 예레미야는 여호와의 말씀이 받아들여지지 않는 영적인 고통과 아울러 매를 맞고 옥에 갇히는 처지에 처하는 것을 봅니다. 왜 이스라엘 사람들은 참 선지자를 구별하지 못했을까 생각하며 마음이 아픕니다. 혹시 하나님께서 이런 방법을 예정하셨던 걸까, 아니면 우리가 그 이유를 놓치고 예레미야서를 읽어 온걸까, 생각이 미칩니다. 사람들이 인정할 수 있는 한계를 넘는 진리에 대하여는 아무리 하나님의 말씀이라도 이렇게밖에 대접을 받지 못하는 현실을 생각해 보았습니다. 누구나 자신은 하나님을 인정한다고 믿고있지만 다른 사람의 눈으로 보면 의심이 갈 때가 있거든요. 하나님의 불꽃같은 눈으로 보실 때 우리는 누구일까, 두렵습니다.

    ** 교회 앱이 예쁜 색으로 단장을 했을 뿐아니라 전화로 글을 달기가 몹시 수월해졌네요. 어떻게 하신거예요? ^^ 수고에 감사드립니다.

    • 보여지는 현상과 되어지는 현실의 모습이 말씀을 따르지 못하게 합니다. 말씀은 현실적이지 않습니다. 항상 이상적이고 미래적입니다. 우리가 말씀을 순종하면 그것이 우리의 현실이 되겠지요. 현실과 말씀이 부딪칠 때, 우리는 타협하지요. 그 모습이 우리로 하여금 회개하게 합니다. 그 회개의 아픔이 우리에게 충만할수록 우리는 성숙해집니다.

      • 웹 매스터, 문성은 집사님께서 아마도 은혜를 받으셨나봐요^^ 우리가 열심히 사용하는 것이 아마도 큰 힘이 되었나봅니다. 문성은 집사님께 감사드립니다. 늘 기도합니다. 문성은 화이팅!!!

  • 민족의 처절한 아픔의 역사적 순간 속에, 자신의 재산 관리 때문에 사역지를 떠나는 인간, 예레미야의 모습이 너무 충격적이며 아이러니 합니다. 완벽한 리더는 없지만, 목사로서의 리더십을 생각하며 자아성찰해 봅니다. 전쟁터에 나와 있는 야전 사령관의 모습을 사모합니다. 응원해 주십시오…

    • 항상 생각합니다. 좋은 목회자, 하나님의 칭찬을 받는 목회자가 되는 길은 얼마나 어렵고 힘든 여정인가… 그러나 또한 얼마나 귀하고 영광스러운 자리인가! 목사님, 응원합니다. 진리를 들고 앞장서 나가실 때 용기를 잃지마세요. 하나님께서 주실 그 영광, 꼭 붙드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