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0일 월요일

예레미야 51장 45-53절

45나의 백성아 너희는 그 중에서 나와 각기 여호와의 진노를 피하라

46너희 마음을 나약하게 말며 이 땅에서 들리는 소문으로 말미암아 두려워하지 말라 소문은 이 해에도 있겠고 저 해에도 있으리라 그 땅에는 강포함이 있어 다스리는 자가 다스리는 자를 서로 치리라

47그러므로 보라 날이 이르리니 내가 바벨론의 우상들을 벌할 것이라 그 온 땅이 치욕을 당하겠고 그 죽임 당할 자가 모두 그 가운데에 엎드러질 것이며

48하늘과 땅과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이 바벨론으로 말미암아 기뻐 노래하리니 이는 파멸시키는 자가 북쪽에서 그에게 옴이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49바벨론이 이스라엘을 죽여 엎드러뜨림 같이 온 세상이 바벨론에서 죽임을 당하여 엎드러지리라

50칼을 피한 자들이여 멈추지 말고 걸어가라 먼 곳에서 여호와를 생각하며 예루살렘을 너희 마음에 두라

51외국인이 여호와의 거룩한 성전에 들어가므로 우리가 책망을 들으며 수치를 당하여 모욕이 우리 얼굴을 덮었느니라

52보라 날이 이르리니 내가 그 우상들을 벌할 것이라 부상자들이 그 땅에서 한숨을 지으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53가령 바벨론이 하늘까지 솟아오른다 하자 높은 곳에 있는 피난처를 요새로 삼더라도 멸망시킬 자가 내게로부터 그들에게 임하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부의 양극화와 불평등의 파도가 밀려오는 때 교회는 정결의 힘을 의지하여 새로운 창조를 소망해야 한다. 위기의 때 나의 모습이 내 신앙의 진정성을 보여준다. 세속적인 성공개념과 이미지가 교회 안에 잔존한다. 회심은 무의식 속에 있는 세계관이 바뀌는 일이다.

12월 10일 월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위기의 때 나의 모습이 내 신앙의 진정성을 보여준다.. 라는 말을 보니 생각나는 말들이 있네요. 마치 사람이 진짜 힘들때 그 사람의 진실된 모습이 나온다 라던지 그런 말들이요. 이런 비유가 맞나 싶기는 하지만 내가 진짜 힘들때 내 곁에 있어주는 사람이 진정한 친구다 이런 말도 생각나요. 정말 내 삶의 위기의 순간때 하나님을 믿고 나아가는 것. 그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알기에… 하나님만 믿고 나아가길 기도합니다!

  • 하나님이 기뻐하지 않으시는 자리는 무엇인지, 그렇다면 내가 가야할 자리는 어디인지
    나로 하여금 알도록 하시고 순종하도록 하시길 원합니다.
    하나님의 뜻을 알고도 정이 들고 미련이 남아서 미처 떠나야 할 시기를 놓치는 것은 아닌지, 하나님의 임재가 떠나버린 곳을 서성거리고 있는 것은 아닌지.
    떠나는 것이 가슴 시리고 눈물이 나더라도 하나님의 말씀에 반응하고 싶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