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9일 수요일

요한일서 4장 1-10절

1사랑하는 자들아 영을 다 믿지 말고 오직 영들이 하나님께 속하였나 분별하라 많은 거짓 선지자가 세상에 나왔음이라

2이로써 너희가 하나님의 영을 알지니 곧 예수 그리스도께서 육체로 오신 것을 시인하는 영마다 하나님께 속한 것이요

3예수를 시인하지 아니하는 영마다 하나님께 속한 것이 아니니 이것이 곧 적그리스도의 영이니라 오리라 한 말을 너희가 들었거니와 지금 벌써 세상에 있느니라

4자녀들아 너희는 하나님께 속하였고 또 그들을 이기었나니 이는 너희 안에 계신 이가 세상에 있는 자보다 크심이라

5그들은 세상에 속한 고로 세상에 속한 말을 하매 세상이 그들의 말을 듣느니라

6우리는 하나님께 속하였으니 하나님을 아는 자는 우리의 말을 듣고 하나님께 속하지 아니한 자는 우리의 말을 듣지 아니하나니 진리의 영과 미혹의 영을 이로써 아느니라

7사랑하는 자들아 우리가 서로 사랑하자 사랑은 하나님께 속한 것이니 사랑하는 자마다 하나님으로부터 나서 하나님을 알고

8사랑하지 아니하는 자는 하나님을 알지 못하나니 이는 하나님은 사랑이심이라

9하나님의 사랑이 우리에게 이렇게 나타난 바 되었으니 하나님이 자기의 독생자를 세상에 보내심은 그로 말미암아 우리를 살리려 하심이라

10사랑은 여기 있으니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사 우리 죄를 속하기 위하여 화목제물로 그 아들을 보내셨음이라

하나님은 사랑이시다. 그러나 사랑이 하나님은 아니다. 하나님께 속한 사랑만이 진정한 사랑이다. 우리 죄를 속하기 위해 자기 아들을 화목제물로 내어준 사랑이다. 사랑은 ‘여기’ 있다. ‘다 사랑해서 그런 거야’라며 상대를 구속하고 억압하는 거기에 있지 않다. 상처받지 않을 만큼만의 사랑이 아니라, 상처받을 가능성에 몸에 던지는 사랑이다.

12월 19일 수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6절에서 “우리는 하나님께 속하였으니….” 라는 말씀에 마음이 멈춤니다. 이 말씀에 나는 진심으로 아멘 할 수 있을까? 라고 스스로에게 질문해 봅니다. 어떨때는 하나님 말씀따라 또 어떨땐 세상의 기준을 적용하면서 살고 있는 나에게는 매우 힘든 결정 입니다. 내가 좋아하는 성경중 하나인 롬 12장을 다시 한번 읽으며 스스로 위로 받은 말씀을 나눕니다.

    12:2 Do not conform any longer to the pattern of this world, but be transformed by the renewing of your mind. Then you will be able to test and approve what God’s will is–his good, pleasing and perfect will.
    12:3 For by the grace given me I say to every one of you: Do not think of yourself more highly than you ought, but rather think of yourself with sober judgment, in accordance with the measure of faith God has given you.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