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2일 토요일

요한일서 5장 13-21절

13내가 하나님의 아들의 이름을 믿는 너희에게 이것을 쓰는 것은 너희로 하여금 너희에게 영생이 있음을 알게 하려 함이라

14그를 향하여 우리가 가진 바 담대함이 이것이니 그의 대로 무엇을 구하면 들으심이라

15우리가 무엇이든지 구하는 바를 들으시는 줄을 안즉 우리가 그에게 구한 그것을 얻은 줄을 또한 아느니라

16누구든지 형제가 사망에 이르지 아니하는 죄 범하는 것을 보거든 구하라 그리하면 사망에 이르지 아니하는 범죄자들을 위하여 그에게 생명을 주시리라 사망에 이르는 죄가 있으니 이에 관하여 나는 구하라 하지 않노라

17모든 불의가 죄로되 사망에 이르지 아니하는 죄도 있도다

18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는 다 범죄하지 아니하는 줄을 우리가 아노라 하나님께로부터 나신 자가 그를 지키시매 악한 자가 그를 만지지도 못하느니라

19또 아는 것은 우리는 하나님께 속하고 온 세상은 악한 자 안에 처한 것이며

20또 아는 것은 하나님의 아들이 이르러 우리에게 지각을 주사 우리로 참된 자를 알게 하신 것과 또한 우리가 참된 자 곧 그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것이니 그는 참 하나님이시요 영생이시라

21자녀들아 너희 자신을 지켜 우상에게서 멀리하라

 

비난과 조롱의 대상이 된 교회 때문에 위축된 성도들이 많다. 수치를 아는 사람이 되는 것도 중요하다. 그러나 신자로서의 자긍심과 기쁨까지 버려서는 안 될 것이다. 특권 의식은 버리더라도, 받은 바 특권을 잊어버리지 말자.

12월 22일 토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하나님이 주시는 지각으로 바르게 분별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하나님의 뜻을 왜곡하고 나의 편의대로 하나님을 섬긴다고 하는 잘못을 저지르지 않기를 각오하고 기도하며 오늘 하루도 순간 순간 하나님의 임재를 기억하며 살기를 기도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