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8일 화요일

시편 119편 113-128절

113내가 두 마음 품는 자들을 미워하고 주의 법을 사랑하나이다

114주는 나의 은신처요 방패시라 내가 주의 말씀을 바라나이다

115너희 행악자들이여 나를 떠날지어다 나는 내 하나님의 계명들을 지키리로다

116주의 말씀대로 나를 붙들어 살게 하시고 내 소망이 부끄럽지 않게 하소서

117나를 붙드소서 그리하시면 내가 구원을 얻고 주의 율례들에 항상 주의하리이다

118주의 율례들에서 떠나는 자는 주께서 다 멸시하셨으니 그들의 속임수는 허무함이니이다

119주께서 세상의 모든 악인들을 찌꺼기 같이 버리시니 그러므로 내가 주의 증거들을 사랑하나이다

120내 육체가 주를 두려워함으로 떨며 내가 또 주의 심판을 두려워하나이다

121내가 정의와 공의를 행하였사오니 나를 박해하는 자들에게 나를 넘기지 마옵소서

122주의 종을 보증하사 복을 얻게 하시고 교만한 자들이 나를 박해하지 못하게 하소서

123내 눈이 주의 구원과 주의 의로운 말씀을 사모하기에 피곤하니이다

124주의 인자하심대로 주의 종에게 행하사 내게 주의 율례들을 가르치소서

125나는 주의 종이오니 나를 깨닫게 하사 주의 증거들을 알게 하소서

126그들이 주의 법을 폐하였사오니 지금은 여호와께서 일하실 때니이다

127그러므로 내가 주의 계명들을 금 곧 순금보다 더 사랑하나이다

128그러므로 내가 범사에 모든 주의 법도들을 바르게 여기고 모든 거짓 행위를 미워하나이다

 

주님의 계명을 얼마나 사랑했던지 시인은 은금보다도 보석보다도 사랑한다고 고백한다. 주님은 늘 참된 것만 말씀하시기에 모든 법도를 어김없이 지켰고, 모든 굽은 길을 미워했다고 말한다. 주님의 법도는 심판하시는 기준임과 동시에 내가 지켜야 할 계명이기도 하다.

1월 8일 화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오늘 말씀에 두 마음을 품는자들을 미워 한다고 하십니다. 나는 두개의 마음, 하나님을 향한 그리고 세상을 향한 마음을 갖고 살고 있습니다. 어떨땐 세상을 향한 마음이 하나님이 주신 마음이라 믿고 행동할 경우도 있고…. 이처럼 착각 속에서 살면서 시행 착오를 거치며 조금씩 나은 삶을 살아 갈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세상의 모든 악인들을 찌꺼기 같이 버리시겠다고 119절에서 말씀하십니다. 참 두려운 말씀입니다. 세상 찌꺼기처럼 버려지지 않기 위해서 오늘도 주신 말씀을 마음 깊이 담습니다.

  • 보통 고난 가운데 우리가 말씀을 붙들고 하나님을 찾는 이유는 어떻게든 고통을 덜기 위함일테지만,
    오늘의 묵상에서 시편기자는 말씀의 부재에서 하나님의 부재를 경험했고, 고난으로부터의 구원이 아닌 말씀과의 생생한 만남을 구원으로 여겼습니다.
    오늘 날 우리가 말씀을 대하는 태도와는 사뭇 다른것도 같습니다. 언제쯤 시편기자와 같은 고백을 내뱉을 수 있을까요.
    시편기자의 하나님을 향한, 말씀을 향한 지난한 사랑이 그를 비참한 상황에서 곧장 구원해내지는 못했지만, 분명한 건,
    그의 사랑을 더욱 깊고 견고하게 만들었다는 것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