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1일 월요일

마태복음 12장 1-13절

1그 때에 예수께서 안식일에 밀밭 사이로 가실새 제자들이 시장하여 이삭을 잘라 먹으니

2바리새인들이 보고 예수께 말하되 보시오 당신의 제자들이 안식일에 하지 못할 일을 하나이다

3예수께서 이르시되 다윗이 자기와 그 함께 한 자들이 시장할 때에 한 일을 읽지 못하였느냐

4그가 하나님의 전에 들어가서 제사장 외에는 자기나 그 함께 한 자들이 먹어서는 안 되는 진설병을 먹지 아니하였느냐

5또 안식일에 제사장들이 성전 안에서 안식을 범하여도 죄가 없음을 너희가 율법에서 읽지 못하였느냐

6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성전보다 더 큰 이가 여기 있느니라

7나는 자비를 원하고 제사를 원하지 아니하노라 하신 을 너희가 알았더라면 무죄한 자를 정죄하지 아니하였으리라

8인자는 안식일의 주인이니라 하시니라

9거기에서 떠나 그들의 회당에 들어가시니

10한쪽 손 마른 사람이 있는지라 사람들이 예수를 고발하려 하여 물어 이르되 안식일에 병 고치는 것이 옳으니이까

11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 중에 어떤 사람이 양 한 마리가 있어 안식일에 구덩이에 빠졌으면 끌어내지 않겠느냐

12사람이 양보다 얼마나 더 귀하냐 그러므로 안식일에 선을 행하는 것이 옳으니라 하시고

13이에 그 사람에게 이르시되 손을 내밀라 하시니 그가 내밀매 다른 손과 같이 회복되어 성하더라

 

예수님은 안식일의 주인이시므로, 안식일보다 크시다. 바리새인들은 안식일을 지키려고 안식일의 주인을 고발한다. ‘하지 말아야 할 일’에 사로잡혀 ‘해도 되는 일’의 여백도, ‘해야 하는 일’의 사명도 잃었다. 이 모순에 빠져 움직이지 못하는 우리 손을 주 앞에 내밀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