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8일 월요일

마태복음 13장 31-43절

31또 비유를 들어 이르시되 천국은 마치 사람이 자기 에 갖다 심은 겨자씨 한 알 같으니

32이는 모든 씨보다 작은 것이로되 자란 후에는 풀보다 커서 나무가 되매 공중의 새들이 와서 그 가지에 깃들이느니라

33또 비유로 말씀하시되 천국은 마치 여자가 가루 서 말 속에 갖다 넣어 전부 부풀게 한 누룩과 같으니라

34예수께서 이 모든 것을 무리에게 비유로 말씀하시고 비유가 아니면 아무 것도 말씀하지 아니하셨으니

35이는 선지자를 통하여 말씀하신 바 내가 입을 열어 비유로 말하고 창세부터 감추인 것들을 드러내리라 함을 이루려 하심이라

36이에 예수께서 무리를 떠나사 집에 들어가시니 제자들이 나아와 이르되 의 가라지의 비유를 우리에게 설명하여 주소서

37대답하여 이르시되 좋은 씨를 뿌리는 이는 인자

38은 세상이요 좋은 씨는 천국의 아들들이요 가라지는 악한 자의 아들들이요

39가라지를 뿌린 원수는 마귀요 추수 때는 세상 끝이요 추수꾼은 천사들이니

40그런즉 가라지를 거두어 불에 사르는 것 같이 세상 끝에도 그러하리라

41인자가 그 천사들을 보내리니 그들이 그 나라에서 모든 넘어지게 하는 것과 또 불법을 행하는 자들을 거두어 내어

42풀무 불에 던져 넣으리니 거기서 울며 이를 갈게 되리라

43그 때에 의인들은 자기 아버지 나라에서 해와 같이 나리라 귀 있는 자는 들으라

 

겨자씨 한 알이 자라기까지 시간이 걸린다. 누룩이 빵을 부풀리는 데도 마찬가지다. 느리지만 이루어질 일이다. 씨를 심고 누룩을 넣은 이의 인내를 닮자. 악인이 우세하는 것 같은 세상이다. 하지만 창세부터 감춰진 것들이 드러나는 날, 모든 숨은 의인들이 해처럼 빛날 것이다.

2월 18일 월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생명을 가진 겨자씨가 나무에 버금갈정도로 성장하듯이 하나님나라, 내가속한 작은 모임을 소중히 여기고, 내가 할 수 있는 작은 일을 통해 하나님께서는 거침없이 전진하게 하실것입니다. 인간적인 생각으로, 내가 하는 그 작은행동으로 뭐가 달라지겠어? 하며 불가능할것이라 생각했던 그 일을 행동으로 옮겼을때 하나님께서는 나의 그 작은 시도를 통해 공동체를 회복하게하시고, 하나되게 하심을 깨닫습니다. 하나님의 그 놀라우신, 사람이 생각할 수 없는 그 능력을 다시한번 경험하게 하시고, 그 크신 하나님의 사랑에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