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일 금요일

느헤미야 1장 1-11절

1하가랴의 아들 느헤미야의 말이라 아닥사스다 왕 제이십년 기슬르월에 내가 수산 궁에 있는데

2내 형제들 가운데 하나인 하나니가 두어 사람과 함께 유다에서 내게 이르렀기로 내가 그 사로잡힘을 면하고 남아 있는 유다와 예루살렘 사람들의 형편을 물은즉

3그들이 내게 이르되 사로잡힘을 면하고 남아 있는 자들이 그 지방 거기에서 큰 환난을 당하고 능욕을 받으며 예루살렘 성은 허물어지고 성문들은 불탔다 하는지라

4내가 이 말을 듣고 앉아서 울고 수일 동안 슬퍼하며 하늘의 하나님 앞에 금식하며 기도하여

5이르되 하늘의 하나님 여호와 크고 두려우신 하나님이여 주를 사랑하고 주의 계명을 지키는 자에게 언약을 지키시며 긍휼을 베푸시는 주여 간구하나이다

6이제 종이 주의 종들인 이스라엘 자손을 위하여 주야로 기도하오며 우리 이스라엘 자손이 주께 범죄한 죄들을 자복하오니 주는 귀를 기울이시며 눈을 여시사 종의 기도를 들으시옵소서 나와 내 아버지의 집이 범죄하여

7주를 향하여 크게 악을 행하여 주께서 주의 종 모세에게 명령하신 계명과 율례와 규례를 지키지 아니하였나이다

8옛적에 주께서 주의 종 모세에게 명령하여 이르시되 만일 너희가 범죄하면 내가 너희를 여러 나라 가운데에 흩을 것이요

9만일 내게로 돌아와 내 계명을 지켜 행하면 너희 쫓긴 자가 하늘 끝에 있을지라도 내가 거기서부터 그들을 모아 내 이름을 두려고 택한 곳에 돌아오게 하리라 하신 말씀을 이제 청하건대 기억하옵소서

10이들은 주께서 일찍이 큰 권능과 강한 손으로 구속하신 주의 종들이요 주의 백성이니이다

11주여 구하오니 귀를 기울이사 종의 기도와 주의 이름을 경외하기를 기뻐하는 종들의 기도를 들으시고 오늘 종이 형통하여 이 사람들 앞에서 은혜를 입게 하옵소서 하였나니 그 때에 내가 왕의 술 관원이 되었느니라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일,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일까? 하나님 나라에 대한 소망과 영적 집착이다. 이것이 사람을 움직이며 일을 하게 만든다. 하나님 나라에 대한 우리의 사명은 우리로 하여금 먼저 통곡하게 하며, 슬프게 하며, 회개하게 한다. 잘못된 것에 대한 영적 자각은 하나님 나라를 향한 우리 일의 시작이어야 한다.

3월 1일 금요일”에 대한 3개의 생각

  • 다른 사람의 잘못을 내 잘못으로 여겨 대신 회개하는 것이 성경적으로 옳은 일인가, 하고 가끔씩 생각합니다. 실제로 그렇게 기도할 때는 더욱 그렇습니다. 같은 맥락인지 모르겠으나 예레미야는 멀리 떨어진 동족이 주님 앞에 돌아옴으로써, 언약의 하나님께서 베푸시는 긍휼을 입게되기를 기도하였습니다. 이와같이 생명샘 공동체를 위한 기도와 하나님께로의 돌이킴이 하나님께 열납되어져서, 개인이 형통하고 각 가정과 교회가 부흥하는 역사가 있기를 사모합니다.

  • 오늘은 느헤미아 말씀을 통해 기도의 원리를 깨닫습니다. 나에게 힘든 상황이 생깁니다. 회개합니다. 그리고 닥친 문제를 언약의 말씀을 갖고 하나님께 아룁니다. 매일 말씀을 묵상해야 하는 이유가 더욱 분명해 짐에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