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0일 수요일

마태복음 18장 11-20절

11(없음)

12너희 생각에는 어떠하냐 만일 어떤 사람이 양 백 마리가 있는데 그 중의 하나가 길을 잃었으면 그 아흔아홉 마리를 산에 두고 가서 길 잃은 양을 찾지 않겠느냐

13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찾으면 길을 잃지 아니한 아흔아홉 마리보다 이것을 더 기뻐하리라

14이와 같이 이 작은 자 중의 하나라도 잃는 것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뜻이 아니니라

15네 형제가 죄를 범하거든 가서 너와 그 사람과만 상대하여 권고하라 만일 들으면 네가 네 형제를 얻은 것이요

16만일 듣지 않거든 한두 사람을 데리고 가서 두세 증인의 입으로 말마다 확증하게 하라

17만일 그들의 말도 듣지 않거든 교회에 말하고 교회의 말도 듣지 않거든 이방인과 세리와 같이 여기라

18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무엇이든지 너희가 땅에서 매면 하늘에서도 매일 것이요 무엇이든지 땅에서 풀면 하늘에서도 풀리리라

19진실로 다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중의 두 사람이 땅에서 합심하여 무엇이든지 구하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그들을 위하여 이루게 하시리라

20두세 사람이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그들 중에 있느니라

사람이 많다 보면 사람을 귀히 여기는 마음을 잃기 쉽다. 돈에 집착하면 물질의 시각으로 사람을 바라보게 되고, 도덕에 매이면 정죄하고 판단하게 된다. 주님이 원하시는 공동체는 한 영혼을 귀하게 보는 공동체다. 작고 가난하고 모났을지라도 그 영혼을 사랑하는 공동체가 되자.

3월 20일 수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교회는 연약한 사람을 돌보고, 그들을 잃어버리지 않기 위해 많은 힘을 쏟아야 합니다.”

    강하고 성숙한 사람보다 연약하고 미숙한 사람을 돌보는 데 더 많은 힘과 재정이 드는 게 당연합니다. 하지만 그 힘을 쏟기까지의 내 감정과 내 상황들만 보며, 그들을 외면 하지는 않았는지 돌아봤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오늘 말씀 15절-17절에서 내 형제가 죄를 지으면 계속해서 말하기를 원하십니다.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그 형제를 얻고, 공동체를 얻는 일이라고 하셨습니다. 주님, 더욱 공동체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한사람한사람 하나님의 마음으로 품게하시고, 용서하게 하시고, 사랑하기 원합니다. 저의 죽지못한 육신의 모습으로 인해 내 형제를 돌보지 못했음을 회개합니다. 예수님을 닮아가기 원합니다. 예수님처럼 살아가기 원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