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5일 월요일

마태복음 20장 17-34절

17예수께서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려 하실 때에 열두 제자를 따로 데리시고 길에서 이르시되

18보라 우리가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노니 인자가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에게 넘겨지매 그들이 죽이기로 결의하고

19이방인들에게 넘겨 주어 그를 조롱하며 채찍질하며 십자가에 못 박게 할 것이나 제삼일에 살아나리라

20그 때에 세베대의 아들의 어머니가 그 아들들을 데리고 예수께 와서 절하며 무엇을 구하니

21예수께서 이르시되 무엇을 원하느냐 이르되 나의 이 두 아들을 주의 나라에서 하나는 주의 우편에, 하나는 주의 좌편에 앉게 명하소서

22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너희는 너희가 구하는 것을 알지 못하는도다 내가 마시려는 잔을 너희가 마실 수 있느냐 그들이 말하되 할 수 있나이다

23이르시되 너희가 과연 내 잔을 마시려니와 내 좌우편에 앉는 것은 내가 주는 것이 아니라 내 아버지께서 누구를 위하여 예비하셨든지 그들이 얻을 것이니라

24열 제자가 듣고 그 두 형제에 대하여 분히 여기거늘

25예수께서 제자들을 불러다가 이르시되 이방인의 집권자들이 그들을 임의로 주관하고 그 고관들이 그들에게 권세를 부리는 줄을 너희가 알거니와

26너희 중에는 그렇지 않아야 하나니 너희 중에 누구든지 크고자 하는 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고

27너희 중에 누구든지 으뜸이 되고자 하는 자는 너희의 종이 되어야 하리라

28인자가 온 것은 섬김을 받으려 함이 아니라 도리어 섬기려 하고 자기 목숨을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주려 함이니라

29그들이 여리고에서 떠나 갈 때에 큰 무리가 예수를 따르더라

30맹인 두 사람이 길 가에 앉았다가 예수께서 지나가신다 함을 듣고 소리 질러 이르되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다윗의 자손이여 하니

31무리가 꾸짖어 잠잠하라 하되 더욱 소리 질러 이르되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다윗의 자손이여 하는지라

32예수께서 머물러 서서 그들을 불러 이르시되 너희에게 무엇을 하여 주기를 원하느냐

33이르되 주여 우리의 눈 뜨기를 원하나이다

34예수께서 불쌍히 여기사 그들의 눈을 만지시니 곧 보게 되어 그들이 예수를 따르니라

천국 백성의 삶은 산다는 것은 세상 나라의 삶의 방식을 거부하고 주님이 가르치신 원리로 사는 것을 의미한다. 하나님의 나라의 역설을 수용하는 것을 의미한다. 걷는 방향이 다르고, 가려는 곳이 다르다. 하나님 나라를 얻기 위해 기꺼이 이 선택을 하겠는가?

3월 25일 월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오늘 말씀은 두 맹인이 눈을 뜨게되는 스토리가 나옵니다. 그들이 소리질러 긍휼함을 구합니다. 그러자 예수님이 물어 보십니다. 무엇을 원하느냐? 눈을 떠서 보기를 구할때 예수님이 그들의 눈을 뜨게하십니다.
    이 스토리를 묵상하면서 나의 기도 생활을 돌아 봅니다. 나는 입술을 열자마자 내가 원하는 것들을 구했던 때가 많았습니다. 스스로 정해논 시간 제약을 핑계삼아서… 기도는 하나님의 부드러운 음성을 기다림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너에게 무엇을 하여 주길 원하느냐?” 나의 생각으로는 하나님과 소통이 불가능 함을 깨달으며 성령님의 도움을 구합니다. 예수님이 말씀 하셨습니다. “모든 기도와 간구를 하되 항상 성령 안에서 기도하고…” 노력하겠습니다.

  • 맹인 두 사람이 길 가에 앉았다가 예수께서 지나가신다 함을 듣고 소리 질러 이르되 … 무리가 꾸짖어 잠잠하라 하되 더욱 소리 질러 이르되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이번 주 부터 새로 시작되는 금요양육 성경공부 교재를 받아보았습니다. 목차를 보니 한 권쯤 소장하고 싶을만큼 내용이 좋고 주제가 다양하여 예수님의 제자된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공부가 되리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적은 숫자로 공부하기엔 정말 아.까.운. 시간입니다. 맹인 두 사람에게 아무도 막을 수 없는 간절함이 있었던 것처럼, 그리하여 결국은 예수님께서 발길을 멈추고 눈을 뜨게 해주셨던 것처럼, 생명샘교회도 그렇게 하나님의 말씀을 사모하여 축복받는 삶의 자리에 있고싶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