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31일 주일

마태복음 22장 15-22절

15이에 바리새인들이 가서 어떻게 하면 예수를 말의 올무에 걸리게 할까 상의하고

16자기 제자들을 헤롯 당원들과 함께 예수께 보내어 말하되 선생님이여 우리가 아노니 당신은 참되시고 진리로 하나님의 도를 가르치시며 아무도 꺼리는 일이 없으시니 이는 사람을 외모로 보지 아니하심이니이다

17그러면 당신의 생각에는 어떠한지 우리에게 이르소서 가이사에게 세금을 바치는 것이 옳으니이까 옳지 아니하니이까 하니

18예수께서 그들의 악함을 아시고 이르시되 외식하는 자들아 어찌하여 나를 시험하느냐

19세금 낼 돈을 내게 보이라 하시니 데나리온 하나를 가져왔거늘

20예수께서 말씀하시되 이 형상과 이 글이 누구의 것이냐

21이르되 가이사의 것이니이다 이에 이르시되 그런즉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하시니

22그들이 이 말씀을 듣고 놀랍게 여겨 예수를 떠나가니라

황제에게는 그가 만든 동전을 돌려주면 되지만, 하나님께는 인격과 생명 전체를 드려야 한다. 세금을 바쳐야 할 것으로 알면서도 자신을 하나님께 드리는 것을 주저한다면 심판을 피할 수 없다. 하나님만이 섬김과 사랑을 받으실 분이라고 고백하며 헌신으로 살아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