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8일 월요일

마태복음 24장 36-51절

36    그러나 그 날과 그 때는 아무도 모르나니 하늘의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오직 아버지만 아시느니라
37    노아의 때와 같이 인자의 임함도 그러하리라
38    홍수 전에 노아가 방주에 들어가던 날까지 사람들이 먹고 마시고 장가 들고 시집 가고 있으면서
39    홍수가 나서 그들을 다 멸하기까지 깨닫지 못하였으니 인자의 임함도 이와 같으리라
40    그 때에 두 사람이 밭에 있으매 한 사람은 데려가고 한 사람은 버려둠을 당할 것이요
41    두 여자가 맷돌질을 하고 있으매 한 사람은 데려가고 한 사람은 버려둠을 당할 것이니라
42    그러므로 깨어 있으라 어느 날에 너희 주가 임할는지 너희가 알지 못함이니라
43    너희도 아는 바니 만일 집 주인이 도둑이 어느 시각에 올 줄을 알았더라면 깨어 있어 그 집을 뚫지 못하게 하였으리라
44    이러므로 너희도 준비하고 있으라 생각하지 않은 때에 인자가 오리라
45    충성되고 지혜 있는 종이 되어 주인에게 그 집 사람들을 맡아 때를 따라 양식을 나눠 줄 자가 누구냐
46    주인이 올 때에 그 종이 이렇게 하는 것을 보면 그 종이 복이 있으리로다
47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주인이 그의 모든 소유를 그에게 맡기리라
48    만일 그 악한 종이 마음에 생각하기를 주인이 더디 오리라 하여
49    동료들을 때리며 술친구들과 더불어 먹고 마시게 되면
50    생각하지 않은 날 알지 못하는 시각에 그 종의 주인이 이르러
51    엄히 때리고 외식하는 자가 받는 벌에 처하리니 거기서 슬피 울며 이를 갈리라

죽음은 확실하지만 언제 올지 몰라 불안하다. 그렇더라도 일상을 살아가는 힘은 선하신 주님에 대한 믿음에서 나온다. 해답을 가졌다는 것이 믿음을 의미하지 않는다. 아무런 해답 없어도 살아갈 수 있는 것이 믿음이다. 주님에 대한 끝없는 신뢰가 오늘을 살아내게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