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0일 수요일

마태복음 25장 14-30절

14    또 어떤 사람이 타국에 갈 때 그 종들을 불러 자기 소유를 맡김과 같으니
15    각각 그 재능대로 한 사람에게는 금 다섯 달란트를, 한 사람에게는 두 달란트를, 한 사람에게는 한 달란트를 주고 떠났더니
16    다섯 달란트 받은 자는 바로 가서 그것으로 장사하여 또 다섯 달란트를 남기고
17    두 달란트 받은 자도 그같이 하여 또 두 달란트를 남겼으되
18    한 달란트 받은 자는 가서 땅을 파고 그 주인의 돈을 감추어 두었더니
19    오랜 후에 그 종들의 주인이 돌아와 그들과 결산할새
20    다섯 달란트 받았던 자는 다섯 달란트를 더 가지고 와서 이르되 주인이여 내게 다섯 달란트를 주셨는데 보소서 내가 또 다섯 달란트를 남겼나이다
21    그 주인이 이르되 잘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 네가 적은 일에 충성하였으매 내가 많은 것을 네게 맡기리니 네 주인의 즐거움에 참여할지어다 하고
22    두 달란트 받았던 자도 와서 이르되 주인이여 내게 두 달란트를 주셨는데 보소서 내가 또 두 달란트를 남겼나이다
23    그 주인이 이르되 잘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 네가 적은 일에 충성하였으매 내가 많은 것을 네게 맡기리니 네 주인의 즐거움에 참여할지어다 하고
24    한 달란트 받았던 자는 와서 이르되 주인이여 당신은 굳은 사람이라 심지 않은 데서 거두고 헤치지 않은 데서 모으는 줄을 내가 알았으므로
25    두려워하여 나가서 당신의 달란트를 땅에 감추어 두었었나이다 보소서 당신의 것을 가지셨나이다
26    그 주인이 대답하여 이르되 악하고 게으른 종아 나는 심지 않은 데서 거두고 헤치지 않은 데서 모으는 줄로 네가 알았느냐
27    그러면 네가 마땅히 내 돈을 취리하는 자들에게나 맡겼다가 내가 돌아와서 내 원금과 이자를 받게 하였을 것이니라 하고
28    그에게서 그 한 달란트를 빼앗아 열 달란트 가진 자에게 주라
29    무릇 있는 자는 받아 풍족하게 되고 없는 자는 그 있는 것까지 빼앗기리라
30    이 무익한 종을 바깥 어두운 데로 내쫓으라 거기서 슬피 울며 이를 갈리라 하니라

본 비유 속의 달란트는 재능이 아니다. 하나님 나라와 주님의 은혜를 경험하고 깨달은 정도를 나타낸다. 저마다 그것을 아는 깊이와 넓이가 다르다. 그에 따라 주님이 맡기신 사명도 다르다. 하지만 저마다 요구하시는 것은 같다. 주님이 기대하신 것은 무엇인가?

하나님이 우리에게 바라시는 것은 사랑이다. 은혜를 주신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다. 그 은혜를 누리는 것이 사명이다. 무엇을 하든 사랑으로 하면, 순종으로 하면, 주인께서 책임져주실 것을 믿고 감당하는 것이 사랑이다. 모든 시험은 사랑의 시험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