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0일 토요일

마태복음 27장 57-66절

57저물었을 때에 아리마대의 부자 요셉이라 하는 사람이 왔으니 그도 예수의 제자라

58빌라도에게 가서 예수의 시체를 달라 하니 이에 빌라도가 내주라 명령하거늘

59요셉이 시체를 가져다가 깨끗한 세마포로 싸서

60바위 속에 판 자기 새 무덤에 넣어 두고 큰 돌을 굴려 무덤 문에 놓고 가니

61거기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무덤을 향하여 앉았더라

62그 이튿날은 준비일 다음 날이라 대제사장들과 바리새인들이 함께 빌라도에게 모여 이르되

63주여 저 속이던 자가 살아 있을 때에 말하되 내가 사흘 후에 다시 살아나리라 한 것을 우리가 기억하노니

64그러므로 명령하여 그 무덤을 사흘까지 굳게 지키게 하소서 그의 제자들이 와서 시체를 도둑질하여 가고 백성에게 말하되 그가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났다 하면 후의 속임이 전보다 더 클까 하나이다 하니

65빌라도가 이르되 너희에게 경비병이 있으니 가서 힘대로 굳게 지키라 하거늘

66그들이 경비병과 함께 가서 돌을 인봉하고 무덤을 굳게 지키니라

세상이 버린 예수님은 세상을 회복하기 위해 꿈틀거리고 있다. 죽음은 생명이요 부활이신 하나님의 아들을 묶어둘 수 없다. 부활 신앙은 인생길이 어떠하며, 세상의 진리가 무엇인지, 몸소 보여주신 예수님의 대한 확증이자 그 생명의 대담한 초대이다.

4월 20일 토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사람들은 자신이 의식하든지 혹은 못하든지 간에 하나님께서 써가시는 역사에서 한 몫을 담당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게되었습니다. 아리마대 요셉이나 막달라 마리아는 사랑했던 예수님을 새 무덤에 장사하며 슬퍼했습니다. 반면에 대제사장들과 바리새인들은 장사한 후 사흘만에 살아나리란 말을 기억하고 무덤을 더욱 굳게 지켰습니다. 참 아이러니한 사건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오늘 어떤 말과 행동으로 하나님의 일하심에 협력하고 있는지, 선한 역할인지 아니면 필요하나 악한 역할인지, 회개하는 심정으로 부활의 아침을 기다립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