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2일 월요일

아가 1장 1절-2장 7절

1솔로몬의 아가라

2내게 입맞추기를 원하니 네 사랑이 포도주보다 나음이로구나

3네 기름이 향기로워 아름답고 네 이름이 쏟은 향기름 같으므로 처녀들이 너를 사랑하는구나

4왕이 나를 그의 방으로 이끌어 들이시니 너는 나를 인도하라 우리가 너를 따라 달려가리라 우리가 너로 말미암아 기뻐하며 즐거워하니 네 사랑이 포도주보다 더 진함이라 처녀들이 너를 사랑함이 마땅하니라

5예루살렘 딸들아 내가 비록 검으나 아름다우니 게달의 장막 같을지라도 솔로몬의 휘장과도 같구나

6내가 햇볕에 쬐어서 거무스름할지라도 흘겨보지 말 것은 내 어머니의 아들들이 나에게 노하여 포도원지기로 삼았음이라 나의 포도원을 내가 지키지 못하였구나

7내 마음으로 사랑하는 자야 네가 양 치는 곳과 정오에 쉬게 하는 곳을 내게 말하라 내가 네 친구의 양 떼 곁에서 어찌 얼굴을 가린 자 같이 되랴

8여인 중에 어여쁜 자야 네가 알지 못하겠거든 양 떼의 발자취를 따라 목자들의 장막 곁에서 너의 염소 새끼를 먹일지니라

9내 사랑아 내가 너를 바로의 병거의 준마에 비하였구나

10네 두 뺨은 땋은 머리털로, 네 목은 구슬 꿰미로 아름답구나

11우리가 너를 위하여 금 사슬에 은을 박아 만들리라

12왕이 침상에 앉았을 때에 나의 나도 기름이 향기를 뿜어냈구나

13나의 사랑하는 자는 내 품 가운데 몰약 향주머니요

14나의 사랑하는 자는 내게 엔게디 포도원의 고벨화 송이로구나

15내 사랑아 너는 어여쁘고 어여쁘다 네 눈이 비둘기 같구나

16나의 사랑하는 자야 너는 어여쁘고 화창하다 우리의 침상은 푸르고

17우리 집은 백향목 들보, 잣나무 서까래로구나

1나는 사론의 수선화요 골짜기의 백합화로다

2여자들 중에 내 사랑은 가시나무 가운데 백합화 같도다

3남자들 중에 나의 사랑하는 자는 수풀 가운데 사과나무 같구나 내가 그 그늘에 앉아서 심히 기뻐하였고 그 열매는 내 입에 달았도다

4그가 나를 인도하여 잔칫집에 들어갔으니 그 사랑은 내 위에 깃발이로구나

5너희는 건포도로 내 힘을 돕고 사과로 나를 시원하게 하라 내가 사랑하므로 병이 생겼음이라

6그가 왼팔로 내 머리를 고이고 오른팔로 나를 안는구나

7예루살렘 딸들아 내가 노루와 들사슴을 두고 너희에게 부탁한다 내 사랑이 원하기 전에는 흔들지 말고 깨우지 말지니라

아가서는, 빗대지만 온전히 비교할 수 없는 사랑을, 읊지만 온전히 옮길 수 없는 사랑의 언어로 노래한다. 주의 사랑은 사랑에서 멀어진 자를 사랑스러운 자로 만드는 사랑이요, 받은 사랑은 나누어 서로를 따뜻하게 데우는 사랑이다. 다시 사랑의 계절이다.

4월 22일 월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