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일 토요일

히브리서 1장 1-14절

1옛적에 선지자들을 통하여 여러 부분과 여러 모양으로 우리 조상들에게 말씀하신 하나님이

2이 모든 날 마지막에는 아들을 통하여 우리에게 말씀하셨으니 이 아들을 만유의 상속자로 세우시고 또 그로 말미암아 모든 세계를 지으셨느니라

3이는 하나님의 영광의 광채시요 그 본체의 형상이시라 그의 능력의 말씀으로 만물을 붙드시며 죄를 정결하게 하는 일을 하시고 높은 곳에 계신 지극히 크신 이의 우편에 앉으셨느니라

4그가 천사보다 훨씬 뛰어남은 그들보다 더욱 아름다운 이름을 기업으로 얻으심이니

5하나님께서 어느 때에 천사 중 누구에게 너는 내 아들이라 오늘 내가 너를 낳았다 하셨으며 또 다시 나는 그에게 아버지가 되고 그는 내게 아들이 되리라 하셨느냐

6또 그가 맏아들을 이끌어 세상에 다시 들어오게 하실 때에 하나님의 모든 천사들은 그에게 경배할지어다 말씀하시며

7또 천사들에 관하여는 그는 그의 천사들을 바람으로, 그의 사역자들을 불꽃으로 삼으시느니라 하셨으되

8아들에 관하여는 하나님이여 주의 보좌는 영영하며 주의 나라의 규는 공평한 규이니이다

9주께서 의를 사랑하시고 불법을 미워하셨으니 그러므로 하나님 곧 주의 하나님이 즐거움의 기름을 주께 부어 주를 동류들보다 뛰어나게 하셨도다 하였고

10또 주여 태초에 주께서 땅의 기초를 두셨으며 하늘도 주의 손으로 지으신 바라

11그것들은 멸망할 것이나 오직 주는 영존할 것이요 그것들은 다 옷과 같이 낡아지리니

12의복처럼 갈아입을 것이요 그것들은 옷과 같이 변할 것이나 주는 여전하여 연대가 다함이 없으리라 하였으나

13어느 때에 천사 중 누구에게 내가 네 원수로 네 발등상이 되게 하기까지 너는 내 우편에 앉아 있으라 하셨느냐

14모든 천사들은 섬기는 영으로서 구원 받을 상속자들을 위하여 섬기라고 보내심이 아니냐

기적만을 구하는 신앙이 위험한 것은 만물을 말씀으로 유지하고 계신 하나님의 아들 속에 흐르는 성육신의 영광을 간과해버리기 때문이다. 천사의 영광보다 하나님의 아들이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위대한 이유는 그분도 인간의 희로애락을 친히 맛보셨기 때문이다.

6월 1일 토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히브리서가 어려운 책인줄로만 알았더니 매일성경의 ‘히브리서 개관’을 읽어보니 히브리서는 특이하고 신비하며 매력있는 성경이라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어찌나 실감나게 개관을 쓰셨던지 이게 정말일까 상고하며 첫 째날 말씀을 찬찬히 읽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아름다운 이름을 기업으로 얻으셨다든지, 즐거움의 기름을 부은 바 되셨다는, 다소 익숙치 않은 말씀들에 놀라면서 지금도 하나님의 우편에 앉아계신 예수님을 묵상하였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