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1일 금요일

히브리서 11장 23-31절

23믿음으로 모세가 났을 때에 그 부모가 아름다운 아이임을 보고 석 달 동안 숨겨 왕의 명령을 무서워하지 아니하였으며

24믿음으로 모세는 장성하여 바로의 공주의 아들이라 칭함 받기를 거절하고

25도리어 하나님의 백성과 함께 고난 받기를 잠시 죄악의 낙을 누리는 것보다 더 좋아하고

26그리스도를 위하여 받는 수모를 애굽의 모든 보화보다 더 큰 재물로 여겼으니 이는 상 주심을 바라봄이라

27믿음으로 애굽을 떠나 왕의 노함을 무서워하지 아니하고 곧 보이지 아니하는 자를 보는 것 같이 하여 참았으며

28믿음으로 유월절과 피 뿌리는 예식을 정하였으니 이는 장자를 멸하는 자로 그들을 건드리지 않게 하려 한 것이며

29믿음으로 그들은 홍해를 육지 같이 건넜으나 애굽 사람들은 이것을 시험하다가 빠져 죽었으며

30믿음으로 칠 일 동안 여리고를 도니 성이 무너졌으며

31믿음으로 기생 라합은 정탐꾼을 평안히 영접하였으므로 순종하지 아니한 자와 함께 멸망하지 아니하였도다

지킬 줄 아는 믿음, 떠날 줄 아는 믿음, 맞설 줄 아는 믿음… 그런 믿음이 쉬이 꺽이겠는가, 물러서겠는가. 인간은 영원하지 않은 것에 기대는 한 두려움을 떨칠 수 없다. 영원한 것에 눈을 맞추고, 묻고 새기고 저항하고 외치며 믿음의 행보를 하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