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1일 목요일

데살로니가전서 3장 6-18절

6형제들아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너희를 명하노니 게으르게 행하고 우리에게서 받은 전통대로 행하지 아니하는 모든 형제에게서 떠나라

7어떻게 우리를 본받아야 할지를 너희가 스스로 아나니 우리가 너희 가운데서 무질서하게 행하지 아니하며

8누구에게서든지 음식을 값없이 먹지 않고 오직 수고하고 애써 주야로 일함은 너희 아무에게도 폐를 끼치지 아니하려 함이니

9우리에게 권리가 없는 것이 아니요 오직 스스로 너희에게 본을 보여 우리를 본받게 하려 함이니라

10우리가 너희와 함께 있을 때에도 너희에게 명하기를 누구든지 일하기 싫어하거든 먹지도 말게 하라 하였더니

11우리가 들은즉 너희 가운데 게으르게 행하여 도무지 일하지 아니하고 일을 만들기만 하는 자들이 있다 하니

12이런 자들에게 우리가 명하고 주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권하기를 조용히 일하여 자기 양식을 먹으라 하노라

13형제들아 너희는 선을 행하다가 낙심하지 말라

14누가 이 편지에 한 우리 말을 순종하지 아니하거든 그 사람을 지목하여 사귀지 말고 그로 하여금 부끄럽게 하라

15그러나 원수와 같이 생각하지 말고 형제 같이 권면하라

16평강의 주께서 친히 때마다 일마다 너희에게 평강을 주시고 주께서 너희 모든 사람과 함께 하시기를 원하노라

17나 바울은 친필로 문안하노니 이는 편지마다 표시로서 이렇게 쓰노라

18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가 너희 무리에게 있을지어다

세상이 아무렇지도 않게 여기며 권장하는 일들이 우리에게 불편하게 다가올 때, 우리는 복음에 더 가까이 다가가는 것이며, 거룩하신 하나님의 사람이 되어가는 것이다. 그것이 선이다. 시대가 악이라고 규정하기도 하겠지만, 그 선이 악을 이긴다. 이것이 믿음이다.

7월 11일 목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바울은 선교사, 나그네로서 살아가면서도 교회에 짐이 되지 않기 위하여 쉬지않고 밤낮으로 일 하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데살로니가 교회의 영적 지도자였던 바울에게는 교회의 섬김을 받을 자격과 권리가 충분했지만, 그는 이제 막 신앙이 성장하기 시작한 성도들에게 좋은 모범이 되고자 노력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할 수 있는데도 일하지 않고 교회의 짐이 되는 사람들로 인해 “정작 도움을 받아야 할 사람의 몫은 줄어”드는 상황까지 가게 되었습니다. 바울은 그런 그들에게 자기의 몫을, 하나님께서 주신 자원을 낭비하지 말고 하루를 성실하게 살아갈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덧붙여, 그들이 만약 권면을 듣지 않는다면, 교회는 그들을 “형제자매를 사랑으로 타이르듯” 징계해야 할 것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구원 받은 이들은 새 창조의 일상을 살아야 합니다. 주님이 오신 목적은 우리를 일상에서 떼어 내려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일상을 회복시키고 풍성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에게는 하루를 성실하게 살아야 할 의무가 있고, 누구에게도 짐이 되지 않도록 애쓰며, 정말로 도움이 필요한 자들에게 손을 내밀 줄 아는 마음의 여유 또한 있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공동체에 문제를 일으키는 사람이 있다면 그들을 엄하게 권면하는 ‘사랑의 수고’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구요. 말을 하지 않고 참아주는 것만이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들에게 필요한 것을 분명히 인지하고, 진실된 삶으로 이끌어 내려면 때로는 원치않는 대면을 해야할 수도 있고, 엄한 소리를 해야할 때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이 사랑으로 비롯된 것이라면, 그것이 공동체를 위하고 그의 영적 건강을 위한 것이라면, 정녕 하나님을 위한 것이라면, 우리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아야 하겠지요. 교회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나의 삶이 어때야 하는지, 미숙한 자들을 어떻게 강한 사랑으로 대해야 하는지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귀한 말씀인 것 같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