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2일 금요일

에스겔 1장 1-14절

1서른째 해 넷째 달 초닷새에 내가 그발 강 가 사로잡힌 자 중에 있을 때에 하늘이 열리며 하나님의 모습이 내게 보이니

2여호야긴 왕이 사로잡힌 지 오 년 그 달 초닷새라

3갈대아 땅 그발 강 가에서 여호와의 말씀이 부시의 아들 제사장 나 에스겔에게 특별히 임하고 여호와의 권능이 내 위에 있으니라

4내가 보니 북쪽에서부터 폭풍과 큰 구름이 오는데 그 속에서 불이 번쩍번쩍하여 빛이 그 사방에 비치며 그 불 가운데 단 쇠 같은 것이 나타나 보이고

5그 속에서 네 생물의 형상이 나타나는데 그들의 모양이 이러하니 그들에게 사람의 형상이 있더라

6그들에게 각각 네 얼굴과 네 날개가 있고

7그들의 다리는 곧은 다리요 그들의 발바닥은 송아지 발바닥 같고 광낸 구리 같이 빛나며

8그 사방 날개 밑에는 각각 사람의 손이 있더라 그 네 생물의 얼굴과 날개가 이러하니

9날개는 다 서로 연하였으며 갈 때에는 돌이키지 아니하고 일제히 앞으로 곧게 행하며

10그 얼굴들의 모양은 넷의 앞은 사람의 얼굴이요 넷의 오른쪽은 사자의 얼굴이요 넷의 왼쪽은 소의 얼굴이요 넷의 뒤는 독수리의 얼굴이니

11그 얼굴은 그러하며 그 날개는 들어 펴서 각기 둘씩 서로 연하였고 또 둘은 몸을 가렸으며

12영이 어떤 쪽으로 가면 그 생물들도 그대로 가되 돌이키지 아니하고 일제히 앞으로 곧게 행하며

13또 생물들의 모양은 타는 숯불과 횃불 모양 같은데 그 불이 그 생물 사이에서 오르락내리락 하며 그 불은 광채가 있고 그 가운데에서는 번개가 나며

14그 생물들은 번개 모양 같이 왕래하더라

하나님은 버려진 땅, 심판의 땅, 부정한 땅에 유배 중인 곳에 나타나신다. 하나님이 임재하시고 계시하신 그곳이 성전이다. 주님의 말씀을 귀 기울여 듣고 순종하는 곳에 하나님 나라가 선다. 심판을 뼈아프게 받고 돌아선 백성이 있는 곳에 주님도 함께 하신다.

7월 12일 금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이스라엘 백성이 바빌로니아에 포로로 끌려갔을 때, 하나님은 그발 강가에서 애통하며 기도하는 이들을 찾아오시고, 특히 에스겔에게 하늘의 문을 열어 환상을 보여주십니다. 하나님은 우상숭배로 더럽혀진 예루살렘 성전을 떠나 유배지인 바빌로니아의 강가에서 하나님을 간절히 찾는 이들을 찾아오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성도가 기도하고 예배하는 공간을 성소로 삼으십니다. 하나님은 모든 것을 보시고 모든 곳에 계십니다.” 교회 안에 있다고 안전한 것이 아니고, 홀로 있다고 예배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 아니라는 그 당연한 사실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됩니다. 그러므로 성도는 자신의 몸을 성소로 여기고, 항상 성결하고 깨끗하며, 하나님의 영이 거하실 수 있는 “예배의 공간”을 마련해야 할 것입니다. 하늘 위에서 모든 것을 살피시고 감찰하시는 하나님을 기억한다면 우리는 매일 회개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저부터 이 말씀 앞에 너무나도 찔리고 부끄러운 마음입니다. 사람들 앞에서도 성실하고 정직하지 못할 때가 많은데, 하나님께서는 나의 마음 속 깊은 곳까지 감찰하시고 계시니, 나의 죄를 지고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 앞에서 차마 뻔뻔스레 고개를 들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 나의 언행 뿐만 아니라 마음까지도 정결하게 지켜서 주님의 영이 거하실 수 있는 처소로 올려드리길 소망합니다. 그 사실을 기억하며 매 순간을 살아가고, 조금씩 나의 욕심과 죄악들을 청소해 나갈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