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9일 월요일

여호수아 5장 13절 – 6장 7절

13여호수아가 여리고에 가까이 이르렀을 때에 눈을 들어 본즉 한 사람이 칼을 빼어 손에 들고 마주 서 있는지라 여호수아가 나아가서 그에게 묻되 너는 우리를 위하느냐 우리의 적들을 위하느냐 하니

14그가 이르되 아니라 나는 여호와의 군대 대장으로 지금 왔느니라 하는지라 여호수아가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려 절하고 그에게 이르되 내 주여 종에게 무슨 말씀을 하려 하시나이까

15여호와의 군대 대장이 여호수아에게 이르되 네 발에서 신을 벗으라 네가 선 곳은 거룩하니라 하니 여호수아가 그대로 행하니라

1이스라엘 자손들로 말미암아 여리고는 굳게 닫혔고 출입하는 자가 없더라

2여호와께서 여호수아에게 이르시되 보라 내가 여리고와 그 왕과 용사들을 네 손에 넘겨 주었으니

3너희 모든 군사는 그 성을 둘러 성 주위를 매일 한 번씩 돌되 엿새 동안을 그리하라

4제사장 일곱은 일곱 양각 나팔을 잡고 언약궤 앞에서 나아갈 것이요 일곱째 날에는 그 성을 일곱 번 돌며 그 제사장들은 나팔을 불 것이며

5제사장들이 양각 나팔을 길게 불어 그 나팔 소리가 너희에게 들릴 때에는 백성은 다 큰 소리로 외쳐 부를 것이라 그리하면 그 성벽이 무너져 내리리니 백성은 각기 앞으로 올라갈지니라 하시매

6눈의 아들 여호수아가 제사장들을 불러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언약궤를 메고 제사장 일곱은 양각 나팔 일곱을 잡고 여호와의 궤 앞에서 나아가라 하고

7또 백성에게 이르되 나아가서 그 성을 돌되 무장한 자들이 여호와의 궤 앞에서 나아갈지니라 하니라

하나님은 자신이 제시한 전쟁의 전략에 대해 토의하시도록 요구하지 않으신다. 가능성과 타당성을 따지도록 허용하지 않으신다. 신앙이 지적인 마비나 자살을 요구하는 것은 아닐지라도, 상식과 논리를 뛰어넘지 않는 명령만 하나님의 뜻으로 제한하지도 않는다.

9월 9일 월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하나님이 두려워서 여리고 성이 굳게 닫혀 있습니다. 오늘 말씀을 읽으며 묵상하는중에 하나님을 향한 나의 닫힌 마음을 느낍니다. 두려우면 회피하고 싶습니다. 하나님을 회피하는 나의 심중에 있는 죄성이 보입니다. “하나님 죄송합니다. 깨닫게 해주신 나의 죄성을 버리겠습니다” 회개도 하나님으로부터 오는것임을 알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