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3일 주일

시편 135편 1-21절

1할렐루야 여호와의 이름을 찬송하라 여호와의 종들아 찬송하라

2여호와의 집 우리 여호와의 성전 곧 우리 하나님의 성전 뜰에 서 있는 너희여

3여호와를 찬송하라 여호와는 선하시며 그의 이름이 아름다우니 그의 이름을 찬양하라

4여호와께서 자기를 위하여 야곱 곧 이스라엘을 자기의 특별한 소유로 택하셨음이로다

5내가 알거니와 여호와께서는 위대하시며 우리 주는 모든 신들보다 위대하시도다

6여호와께서 그가 기뻐하시는 모든 일을 천지와 바다와 모든 깊은 데서 다 행하셨도다

7안개를 땅 끝에서 일으키시며 비를 위하여 번개를 만드시며 바람을 그 곳간에서 내시는도다

8그가 애굽의 처음 난 자를 사람부터 짐승까지 치셨도다

9애굽이여 여호와께서 네게 행한 표적들과 징조들을 바로와 그의 모든 신하들에게 보내셨도다

10그가 많은 나라를 치시고 강한 왕들을 죽이셨나니

11곧 아모리인의 왕 시혼과 바산 왕 옥과 가나안의 모든 국왕이로다

12그들의 땅을 기업으로 주시되 자기 백성 이스라엘에게 기업으로 주셨도다

13여호와여 주의 이름이 영원하시니이다 여호와여 주를 기념함이 대대에 이르리이다

14여호와께서 자기 백성을 판단하시며 그의 종들로 말미암아 위로를 받으시리로다

15열국의 우상은 은금이요 사람의 손으로 만든 것이라

16입이 있어도 말하지 못하며 눈이 있어도 보지 못하며

17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며 그들의 입에는 아무 호흡도 없나니

18그것을 만든 자와 그것을 의지하는 자가 다 그것과 같으리로다

19이스라엘 족속아 여호와를 송축하라 아론의 족속아 여호와를 송축하라

20레위 족속아 여호와를 송축하라 여호와를 경외하는 너희들아 여호와를 송축하라

21예루살렘에 계시는 여호와는 시온에서 찬송을 받으실지어다 할렐루야

너무나 크고 높으신 하나님 앞에서 작아진 우리의 모습을 발견하다가도, 죄 앞에서 자아가 팽창한 나머지 하나님과 닮은 꼴을 만들곤 한다. 내 삶 속에서 하나님이 절대적인 존재가 되지 않으면, 그분에 대한 찬양에 지정성을 담을 수 없다.

11월 3일 주일”에 대한 4개의 생각

  • 에셀이와 제가 블락을 쌓으면 나엘이가 자꾸 쓰려트리자 에셀이 혼자 방 한구석에 가서 “하나님의 집, 반석위에 집~” 이라고 노래를 부르며 열심히 높이 블락을 쌓았어요. 에셀이가 내앞에 있는 블락을 더 가지려 오는 순간 나엘이가 습격^^해서 그만 그렇게 마음을 조리며 즐겁게 쌓은 높은 성이 무너지고 “나~엘~!” 에셀이가 속상한 목소리로 나엘이를 크게 부르더니 그 성앞에 주저앉아 두주먹을 불끈 쥐며 화를 아주 꾸-욱 참아내는 모습!! 얼마나 에셀이가 대견하던지요. 그래서 저는 더 멋있는 집을 많이 만들어 주었고 에셀이는 아주 기뻐했어요.
    3살짜리 언니가 화가 나면 동생을 밀거나 때릴수도 있었지만 아마도 부모님의 말씀이 생각나서 참고 순종한것 같아요.
    “너는 죄를 다스릴찌니라” 성령님께서 오늘 저에게도 말씀하셨거든요. ‘아마도 주님께서 기뻐하셨지 않았을까??’ I hope…
    잠자리에 들기전, ‘나는 오늘 에셀이와 나엘이를 섬기며 어떤 주일예배를 드렸나?’ 생각해 보다가
    오늘 편찮으셔서 주일 예배에 참석 못하신 사모님께 조금이나마 미소를 짓게 해드리고 싶어서 제가 오늘 받은 은혜를 나누어요♡

    • 언니 노릇하면서 인내를 실천하는 에셀이도, 사모님을 생각하며 귀한 나눔을 주신 선생님의 아름다운 마음도 참 감사합니다. 꿈인듯 생시인듯 밤새 끙끙대며 기도만 토해냈습니다. 서로 사랑하는 우리 교회는 정말 아름다운 교회입니다.

      • 남을 위한 기도가 충만할 때, 주님의 기쁘심을 체험합니다. 더 이상 남을 위한 기도가 아님을 느낄 때에 하나님 나라 이룹니다. 주님의 기뻐하심을 함께 나누는 교회, 우리 교회 참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