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9일 토요일

시편 139편 13-24절

13주께서 내 내장을 지으시며 나의 모태에서 나를 만드셨나이다

14내가 주께 감사하옴은 나를 지으심이 심히 기묘하심이라 주께서 하시는 일이 기이함을 내 영혼이 잘 아나이다

15내가 은밀한 데서 지음을 받고 땅의 깊은 곳에서 기이하게 지음을 받은 때에 나의 형체가 주의 앞에 숨겨지지 못하였나이다

16내 형질이 이루어지기 전에 주의 눈이 보셨으며 나를 위하여 정한 날이 하루도 되기 전에 주의 책에 다 기록이 되었나이다

17하나님이여 주의 생각이 내게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그 수가 어찌 그리 많은지요

18내가 세려고 할지라도 그 수가 모래보다 많도소이다 내가 깰 때에도 여전히 주와 함께 있나이다

19하나님이여 주께서 반드시 악인을 죽이시리이다 피 흘리기를 즐기는 자들아 나를 떠날지어다

20그들이 주를 대하여 악하게 말하며 주의 원수들이 주의 이름으로 헛되이 맹세하나이다

21여호와여 내가 주를 미워하는 자들을 미워하지 아니하오며 주를 치러 일어나는 자들을 미워하지 아니하나이까

22내가 그들을 심히 미워하니 그들은 나의 원수들이니이다

23하나님이여 나를 살피사 내 마음을 아시며 나를 시험하사 내 뜻을 아옵소서

24내게 무슨 악한 행위가 있나 보시고 나를 영원한 길로 인도하소서

고난에 응답하는 시인의 반응은 매 순간 하나님을 바라보고 신뢰한다는 점에서 부인, 분노, 도피, 수용의 일반적 반응과 사뭇 다르다. 내 생의 모든 시기가 주 앞에 펼쳐져 있다. 아픈 페이지에 걸려 넘어지지 말고 주를 신뢰하며 다음 장으로 넘어가자.

11월 9일 토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자비하시고 친절하신 하나님,

    내게 무슨 악한 행위가 있나 보시고 나를 영원한 길로 인도하소서. 나의 모든 것을 아시고 인도하시는 하나님을 바라는 믿음으로 오늘도 살아내게 도와주시리라 믿고 감사하며 오늘을 시작합니다. 육체의 아픔으로 고통받는 우리 형제, 자매님들을 위로하시고 하나님의 손길이 그 아픈 곳에 같이하시길 간절히 바라며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