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4일 목요일

시편 144편 1-15절

1나의 반석이신 여호와를 찬송하리로다 그가 내 손을 가르쳐 싸우게 하시며 손가락을 가르쳐 전쟁하게 하시는도다

2여호와는 나의 사랑이시요 나의 요새이시요 나의 산성이시요 나를 건지시는 이시요 나의 방패이시니 내가 그에게 피하였고 그가 내 백성을 내게 복종하게 하셨나이다

3여호와여 사람이 무엇이기에 주께서 그를 알아 주시며 인생이 무엇이기에 그를 생각하시나이까

4사람은 헛것 같고 그의 날은 지나가는 그림자 같으니이다

5여호와여 주의 하늘을 드리우고 강림하시며 산들에 접촉하사 연기를 내게 하소서

6번개를 번쩍이사 원수들을 흩으시며 주의 화살을 쏘아 그들을 무찌르소서

7위에서부터 주의 손을 펴사 나를 큰 물과 이방인의 손에서 구하여 건지소서

8그들의 입은 거짓을 말하며 그의 오른손은 거짓의 오른손이니이다

9하나님이여 내가 주께 새 노래로 노래하며 열 줄 비파로 주를 찬양하리이다

10주는 왕들에게 구원을 베푸시는 자시요 그의 종 다윗을 그 해하려는 칼에서 구하시는 자시니이다

11이방인의 손에서 나를 구하여 건지소서 그들의 입은 거짓을 말하며 그 오른손은 거짓의 오른손이니이다

12우리 아들들은 어리다가 장성한 나무들과 같으며 우리 딸들은 궁전의 양식대로 아름답게 다듬은 모퉁잇돌들과 같으며

13우리의 곳간에는 백곡이 가득하며 우리의 양은 들에서 천천과 만만으로 번성하며

14우리 수소는 무겁게 실었으며 또 우리를 침노하는 일이나 우리가 나아가 막는 일이 없으며 우리 거리에는 슬피 부르짖음이 없을진대

15이러한 백성은 복이 있나니 여호와를 자기 하나님으로 삼는 백성은 복이 있도다

시인은 고난 중에 하찮은 인간을 존귀하게 여기시는 하나님을 묵상했다. 아무 것도 아닌 자신을 능하게 하셔서 하나님 나라를 맡기셨던 하나님을 기억하면서 이제 그 하나님이 현재의 고난에서 구원하실 뿐만 아니라 장래에도 당신의 나라를 친히 책임지시도록 구하고 있다.

11월 14일 목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걱정이 앞서 할 일을 하지못하고 다른 일에만 정신이 팔려있는 저에게 잠시 하나님이 말씀을 읽고 마음속에 있는 근심걱정 비우라고 말씀 하신 것 같아서 말씀 읽으러 왔습니다! 아무것도 아닌 저를 구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시니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