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1일 수요일

창세기 1장 1-13절

1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2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신은 수면에 운행하시니라 3하나님이 가라사대 빛이 있으라 하시매 빛이 있었고4그 빛이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나님이 빛과 어두움을 나누사 5빛을 낮이라 칭하시고 어두움을 밤이라 칭하시니라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첫째 날이니라 6하나님이 가라사대 물 가운데 궁창이 있어 물과 물로 나뉘게 하리라 하시고7하나님이 궁창을 만드사 궁창 아래의 물과 궁창 위의 물로 나뉘게 하시매 그대로 되니라 8하나님이 궁창을 하늘이라 칭하시니라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둘째 날이니라 9하나님이 가라사대 천하의 물이 한곳으로 모이고 뭍이 드러나라 하시매 그대로 되니라10하나님이 뭍을 땅이라 칭하시고 모인 물을 바다라 칭하시니라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11하나님이 가라사대 땅은 풀과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과목을 내라 하시매 그대로 되어 12땅이 풀과 각기 종류대로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나무를 내니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13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세째 날이니라

만물에 질서와 의미를 부여하신 하나님을 묵상한다. 규모 없는 자를 권계하라는 바울의 말이 더욱 가슴에 다가온다. 삶의 질서를 주장하시는 주님을 더욱 의지하자. 말씀으로 창조의 능력을 행사하신 우리 하나님을 닮아가는 훈련에 민감하길 축복한다.

1월1일 수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땅과 물이 엉키어 아무런 모양도 형체도 없는 어둠속에서 수면 위를 운행하시던 하나님은 드디어 빛을 만드시고 땅과 바다를 지으신 후에야 좋다고 말씀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창조사역은 하나님의 기쁨의 원천이 되었다고 생각됩니다. 우리의 창조됨이 하나님의 기쁨인 것을 생각하면 우리에게 허락하신 시간들을 아무렇게나 낭비하면서 사는 건 하나님을 근심하게 하는 것이라고 느낍니다. 시작도 끝도 알 수 없는 하나님의 존재하심이 크고 놀라워, 그의 전지전능하심을 찬양합니다.

복있는사람에 답글 남기기 답글 취소하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