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0일 금요일

창세기 8장 1-22절

1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2깊음의 샘과 하늘의 창문이 닫히고 하늘에서 비가 그치매

3물이 땅에서 물러가고 점점 물러가서 백오십 일 후에 줄어들고

4일곱째 달 곧 그 달 열이렛날에 방주가 아라랏 산에 머물렀으며

5물이 점점 줄어들어 열째 달 곧 그 달 초하룻날에 산들의 봉우리가 보였더라

6사십 일을 지나서 노아가 그 방주에 낸 창문을 열고

7까마귀를 내놓으매 까마귀가 물이 땅에서 마르기까지 날아 왕래하였더라

8그가 또 비둘기를 내놓아 지면에서 물이 줄어들었는지를 알고자 하매

9온 지면에 물이 있으므로 비둘기가 발 붙일 곳을 찾지 못하고 방주로 돌아와 그에게로 오는지라 그가 손을 내밀어 방주 안 자기에게로 받아들이고

10또 칠 일을 기다려 다시 비둘기를 방주에서 내놓으매

11저녁때에 비둘기가 그에게로 돌아왔는데 그 입에 감람나무 새 잎사귀가 있는지라 이에 노아가 땅에 물이 줄어든 줄을 알았으며

12또 칠 일을 기다려 비둘기를 내놓으매 다시는 그에게로 돌아오지 아니하였더라

13육백일 년 첫째 달 곧 그 달 초하룻날에 땅 위에서 물이 걷힌지라 노아가 방주 뚜껑을 제치고 본즉 지면에서 물이 걷혔더니

14둘째 달 스무이렛날에 땅이 말랐더라

15하나님이 노아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16너는 네 아내와 네 아들들과 네 며느리들과 함께 방주에서 나오고

17너와 함께 한 모든 혈육 있는 생물 곧 새와 가축과 땅에 기는 모든 것을 다 이끌어내라 이것들이 땅에서 생육하고 땅에서 번성하리라 하시매

18노아가 그 아들들과 그의 아내와 그 며느리들과 함께 나왔고

19땅 위의 동물 곧 모든 짐승과 모든 기는 것과 모든 새도 그 종류대로 방주에서 나왔더라

20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21여호와께서 그 향기를 받으시고 그 중심에 이르시되 내가 다시는 사람으로 말미암아 땅을 저주하지 아니하리니 이는 사람의 마음이 계획하는 바가 어려서부터 악함이라 내가 전에 행한 것 같이 모든 생물을 다시 멸하지 아니하리니

22땅이 있을 동안에는 심음과 거둠과 추위와 더위와 여름과 겨울과 낮과 밤이 쉬지 아니하리라

노아의 제물을 흠향하신 하나님은 새 창조를 이루시기까지 세계를 보존하기로 다짐하신다. 노아의 번제가 만물 보존의 초속이 된 것처럼, 갈보리 산에서 언약의 제물로 드러진 예수님은 새 창조의 확고한 기초다.

1월 10일 금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길고 힘들었던 방주속에서의 생활을 하나님이 기억하시고 숨통을 열어 주십니다. 오늘 말씀
    1절을 묵상하면서 나의 지나온 삶들 가운데 지치고 힘들었던 순간에 하나님이 시원한 바람으로 위로해 주셨던 하나님의 손길을 기억해봅니다. 그 따뜻했던 하나님의 위로들에 감사하는 기도의 시간을 갖습니다. 하나님 고맙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