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2일 주일

창세기 9장 18-29절

18방주에서 나온 노아의 아들들은 셈과 함과 야벳이며 함은 가나안의 아버지라

19노아의 이 세 아들로부터 사람들이 온 땅에 퍼지니라

20노아가 농사를 시작하여 포도나무를 심었더니

21포도주를 마시고 취하여 그 장막 안에서 벌거벗은지라

22가나안의 아버지 함이 그의 아버지의 하체를 보고 밖으로 나가서 그의 두 형제에게 알리매

23셈과 야벳이 옷을 가져다가 자기들의 어깨에 메고 뒷걸음쳐 들어가서 그들의 아버지의 하체를 덮었으며 그들이 얼굴을 돌이키고 그들의 아버지의 하체를 보지 아니하였더라

24노아가 술이 깨어 그의 작은 아들이 자기에게 행한 일을 알고

25이에 이르되 가나안은 저주를 받아 그의 형제의 종들의 종이 되기를 원하노라 하고

26또 이르되 셈의 하나님 여호와를 찬송하리로다 가나안은 셈의 종이 되고

27하나님이 야벳을 창대하게 하사 셈의 장막에 거하게 하시고 가나안은 그의 종이 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라

28홍수 후에 노아가 삼백오십 년을 살았고

29그의 나이가 구백오십 세가 되어 죽었더라

작고 보잘 것 없지만 우리 인생은 하나님 앞에 복되다. 하나님 앞에서 복되다. 하나님 앞에서 믿음과 부르심을 따라 자기 생을 사는 것이 중요하다. 나와 주변 세계를 현상이 아닌 믿음으로 보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는 세상을 그리스도의 복으로 복 주는 자이며 왕 같은 제사장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