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4일 화요일

창세기 11장 1-9절

1온 땅의 언어가 하나요 말이 하나였더라

2이에 그들이 동방으로 옮기다가 시날 평지를 만나 거기 거류하며

3서로 말하되 자, 벽돌을 만들어 견고히 굽자 하고 이에 벽돌로 돌을 대신하며 역청으로 진흙을 대신하고

4또 말하되 자, 성읍과 탑을 건설하여 그 탑 꼭대기를 하늘에 닿게 하여 우리 이름을 내고 온 지면에 흩어짐을 면하자 하였더니

5여호와께서 사람들이 건설하는 그 성읍과 탑을 보려고 내려오셨더라

6여호와께서 이르시되 이 무리가 한 족속이요 언어도 하나이므로 이같이 시작하였으니 이 후로는 그 하고자 하는 일을 막을 수 없으리로다

7자, 우리가 내려가서 거기서 그들의 언어를 혼잡하게 하여 그들이 서로 알아듣지 못하게 하자 하시고

8여호와께서 거기서 그들을 온 지면에 흩으셨으므로 그들이 그 도시를 건설하기를 그쳤더라

9그러므로 그 이름을 바벨이라 하니 이는 여호와께서 거기서 온 땅의 언어를 혼잡하게 하셨음이니라 여호와께서 거기서 그들을 온 지면에 흩으셨더라

하나님처럼 되려는 인간의 욕망은 어디서 멈추게 될까? 하나님의 말씀을 순종하는 하나님 나라를 배제하고 인간의 왕국을 건설하고자 하는 시도는 언제까지나 계속될까? 자기 생존의 기반을 구축하려는 망상은 얼마나 지속될까? 오늘 본문은 인류 역사가 추구해온 불순종과 배반, 그리고 반역의 역사의 원형을 보여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