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2일 수요일

창세기 16장 1-16절

1아브람의 아내 사래는 출산하지 못하였고 그에게 한 여종이 있으니 애굽 사람이요 이름은 하갈이라

2사래가 아브람에게 이르되 여호와께서 내 출산을 허락하지 아니하셨으니 원하건대 내 여종에게 들어가라 내가 혹 그로 말미암아 자녀를 얻을까 하노라 하매 아브람이 사래의 말을 들으니라

3아브람의 아내 사래가 그 여종 애굽 사람 하갈을 데려다가 그 남편 아브람에게 첩으로 준 때는 아브람이 가나안 땅에 거주한 지 십 년 후였더라

4아브람이 하갈과 동침하였더니 하갈이 임신하매 그가 자기의 임신함을 알고 그의 여주인을 멸시한지라

5사래가 아브람에게 이르되 내가 받는 모욕은 당신이 받아야 옳도다 내가 나의 여종을 당신의 품에 두었거늘 그가 자기의 임신함을 알고 나를 멸시하니 당신과 나 사이에 여호와께서 판단하시기를 원하노라

6아브람이 사래에게 이르되 당신의 여종은 당신의 수중에 있으니 당신의 눈에 좋을 대로 그에게 행하라 하매 사래가 하갈을 학대하였더니 하갈이 사래 앞에서 도망하였더라

7여호와의 사자가 광야의 샘물 곁 곧 술 길 샘 곁에서 그를 만나

8이르되 사래의 여종 하갈아 네가 어디서 왔으며 어디로 가느냐 그가 이르되 나는 내 여주인 사래를 피하여 도망하나이다

9여호와의 사자가 그에게 이르되 네 여주인에게로 돌아가서 그 수하에 복종하라

10여호와의 사자가 또 그에게 이르되 내가 네 씨를 크게 번성하여 그 수가 많아 셀 수 없게 하리라

11여호와의 사자가 또 그에게 이르되 네가 임신하였은즉 아들을 낳으리니 그 이름을 이스마엘이라 하라 이는 여호와께서 네 고통을 들으셨음이니라

12그가 사람 중에 들나귀 같이 되리니 그의 손이 모든 사람을 치겠고 모든 사람의 손이 그를 칠지며 그가 모든 형제와 대항해서 살리라 하니라

13하갈이 자기에게 이르신 여호와의 이름을 나를 살피시는 하나님이라 하였으니 이는 내가 어떻게 여기서 나를 살피시는 하나님을 뵈었는고 함이라

14이러므로 그 샘을 브엘라해로이라 불렀으며 그것은 가데스와 베렛 사이에 있더라

15하갈이 아브람의 아들을 낳으매 아브람이 하갈이 낳은 그 아들을 이름하여 이스마엘이라 하였더라

16하갈이 아브람에게 이스마엘을 낳았을 때에 아브람이 팔십육 세였더라

나는 누구의 말을 듣고 있는가?

하나님의 약속은 희미하게 들리고 아내의 현실적인 대안이 크게 들렸다. 하지만 그것은 곧 집안에 큰 싸움의 소리를 만들었고, 하갈의 원망의 소리를 만들었다. 하지만 그 고통을 들으시는 하나님의 자비가 그를 살렸고 새 생명을 낳게 했다.

하나님의 길과 섭리하심의 방향은 한결같고 신실하다. 상황에 따라 분별하기 힘들 때에 하나님의 일하심의 방향을 깊이 묵상하는 진지한 훈련에 충실하자.

1월 22일 수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인내하고 참으며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기다리는 것은 너무나 힘이듭니다. 그래서 저는 사래를 이해할 만 합니다. 하나님의 뜻은 이렇게 하는건가보다, 하고 오해를 했을 수도 있고 또는 하나님의 뜻을 자신이 이루어드린다고 착각을 했을 수도 있다고요. 그렇게 하나님을 앞질러 생각하고 행동하는 일은 너무나 많습니다. 쓸데없이 나서서 행한 일들이 오히려 하나님의 계획을 그르치고 복잡하게 만드는 일은 없었을까, 두렵고 민망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속에 푹 담궈져서 이리저리 흔들고 찔러봐도 예수만 내게서 나타나면 참 좋겠습니다. 왠지 모르게 눈물이 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