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4일 금요일

창세기 18장 1-15절

1여호와께서 마므레의 상수리나무들이 있는 곳에서 아브라함에게 나타나시니라 날이 뜨거울 때에 그가 장막 문에 앉아 있다가

2눈을 들어 본즉 사람 셋이 맞은편에 서 있는지라 그가 그들을 보자 곧 장막 문에서 달려나가 영접하며 몸을 땅에 굽혀

3이르되 내 주여 내가 주께 은혜를 입었사오면 원하건대 종을 떠나 지나가지 마시옵고

4물을 조금 가져오게 하사 당신들의 발을 씻으시고 나무 아래에서 쉬소서

5내가 떡을 조금 가져오리니 당신들의 마음을 상쾌하게 하신 후에 지나가소서 당신들이 종에게 오셨음이니이다 그들이 이르되 네 말대로 그리하라

6아브라함이 급히 장막으로 가서 사라에게 이르되 속히 고운 가루 세 스아를 가져다가 반죽하여 떡을 만들라 하고

7아브라함이 또 가축 떼 있는 곳으로 달려가서 기름지고 좋은 송아지를 잡아 하인에게 주니 그가 급히 요리한지라

8아브라함이 엉긴 젖과 우유와 하인이 요리한 송아지를 가져다가 그들 앞에 차려 놓고 나무 아래에 모셔 서매 그들이 먹으니라

9그들이 아브라함에게 이르되 네 아내 사라가 어디 있느냐 대답하되 장막에 있나이다

10그가 이르시되 내년 이맘때 내가 반드시 네게로 돌아오리니 네 아내 사라에게 아들이 있으리라 하시니 사라가 그 뒤 장막 문에서 들었더라

11아브라함과 사라는 나이가 많아 늙었고 사라에게는 여성의 생리가 끊어졌는지라

12사라가 속으로 웃고 이르되 내가 노쇠하였고 내 주인도 늙었으니 내게 무슨 즐거움이 있으리요

13여호와께서 아브라함에게 이르시되 사라가 왜 웃으며 이르기를 내가 늙었거늘 어떻게 아들을 낳으리요 하느냐

14여호와께 능하지 못한 일이 있겠느냐 기한이 이를 때에 내가 네게로 돌아오리니 사라에게 아들이 있으리라

15사라가 두려워서 부인하여 이르되 내가 웃지 아니하였나이다 이르시되 아니라 네가 웃었느니라

하나님께 창조의 조건은 우리에게 믿음의 조건이 된다. 아브라함은 엘리에셀과 이스마엘을 통해 자녀 문제를 속히 이루려고 했지만, 하나님은 한 걸음씩 가르쳐주시면서 지금껏 25년을 기다리게 하셨다. 아들보다 더 중요한 것은 ‘믿음’이기 때문이다. 이 어렵고 힘든 삶의 여정을 우리는 복된 것이라 믿어야 한다. ‘고난’이 가장 큰, 우리가 소화해야 할 하나님의 뜻이다.

1월 24일 금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하나님께서 우리를 다스리시는 시간과 고난에 대하여 다시 묵상해보았습니다. 말씀을 풀어주시는 것을 읽는 것은 우리교회만의 큰 기쁨입니다. 수고하시는 목사님께 항상 감사드립니다.

    • 말씀 목회 사역을 응원해 주시니 한 없이 감사합니다. 우리 모두가 함께 노력하고 기도하여서 말씀을 놓치는 또 하나의 교회가 되지 않기를 소망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