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7일 금요일

창세기 25장 19-34절

19아브라함의 아들 이삭의 족보는 이러하니라 아브라함이 이삭을 낳았고

20이삭은 사십 세에 리브가를 맞이하여 아내를 삼았으니 리브가는 밧단 아람의 아람 족속 중 브두엘의 딸이요 아람 족속 중 라반의 누이였더라

21이삭이 그의 아내가 임신하지 못하므로 그를 위하여 여호와께 간구하매 여호와께서 그의 간구를 들으셨으므로 그의 아내 리브가가 임신하였더니

22그 아들들이 그의 태 속에서 서로 싸우는지라 그가 이르되 이럴 경우에는 내가 어찌할꼬 하고 가서 여호와께 묻자온대

23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두 국민이 네 태중에 있구나 두 민족이 네 복중에서부터 나누이리라 이 족속이 저 족속보다 강하겠고 큰 자가 어린 자를 섬기리라 하셨더라

24그 해산 기한이 찬즉 태에 쌍둥이가 있었는데

25먼저 나온 자는 붉고 전신이 털옷 같아서 이름을 에서라 하였고

26후에 나온 아우는 손으로 에서의 발꿈치를 잡았으므로 그 이름을 야곱이라 하였으며 리브가가 그들을 낳을 때에 이삭이 육십 세였더라

27그 아이들이 장성하매 에서는 익숙한 사냥꾼이었으므로 들사람이 되고 야곱은 조용한 사람이었으므로 장막에 거주하니

28이삭은 에서가 사냥한 고기를 좋아하므로 그를 사랑하고 리브가는 야곱을 사랑하였더라

29야곱이 죽을 쑤었더니 에서가 들에서 돌아와서 심히 피곤하여

30야곱에게 이르되 내가 피곤하니 그 붉은 것을 내가 먹게 하라 한지라 그러므로 에서의 별명은 에돔이더라

31야곱이 이르되 형의 장자의 명분을 오늘 내게 팔라

32에서가 이르되 내가 죽게 되었으니 이 장자의 명분이 내게 무엇이 유익하리요

33야곱이 이르되 오늘 내게 맹세하라 에서가 맹세하고 장자의 명분을 야곱에게 판지라

34야곱이 떡과 팥죽을 에서에게 주매 에서가 먹으며 마시고 일어나 갔으니 에서가 장자의 명분을 가볍게 여김이었더라

성경에는 감춰진 보화를 얻기 위해 자신의 모든 소유를 판 사람의 이야기도 있지만, 자기 욕망과 순간적 감정에 충실하다가 값진 보화를 잃어버린 사람의 이야기도 있다. 에서가 바로 그 불행의 주인공이다. 불운이 아니라 불신의 증거이다. 하나님의 영광과 함께 하는 영적 특권을 삶의 힘든 토막들과 연결시키지 말라. 쉽게 무너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