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2일 토요일

창세기 32장 1-12절

1야곱이 길을 가는데 하나님의 사자들이 그를 만난지라

2야곱이 그들을 볼 때에 이르기를 이는 하나님의 군대라 하고 그 땅 이름을 마하나임이라 하였더라

3야곱이 세일 땅 에돔 들에 있는 형 에서에게로 자기보다 앞서 사자들을 보내며

4그들에게 명령하여 이르되 너희는 내 주 에서에게 이같이 말하라 주의 종 야곱이 이같이 말하기를 내가 라반과 함께 거류하며 지금까지 머물러 있었사오며

5내게 소와 나귀와 양 떼와 노비가 있으므로 사람을 보내어 내 주께 알리고 내 주께 은혜 받기를 원하나이다 하라 하였더니

6사자들이 야곱에게 돌아와 이르되 우리가 주인의 형 에서에게 이른즉 그가 사백 명을 거느리고 주인을 만나려고 오더이다

7야곱이 심히 두렵고 답답하여 자기와 함께 한 동행자와 양과 소와 낙타를 두 떼로 나누고

8이르되 에서가 와서 한 떼를 치면 남은 한 떼는 피하리라 하고

9야곱이 또 이르되 내 조부 아브라함의 하나님, 내 아버지 이삭의 하나님 여호와여 주께서 전에 내게 명하시기를 네 고향, 네 족속에게로 돌아가라 내가 네게 은혜를 베풀리라 하셨나이다

10나는 주께서 주의 종에게 베푸신 모든 은총과 모든 진실하심을 조금도 감당할 수 없사오나 내가 내 지팡이만 가지고 이 요단을 건넜더니 지금은 두 떼나 이루었나이다

11내가 주께 간구하오니 내 형의 손에서, 에서의 손에서 나를 건져내시옵소서 내가 그를 두려워함은 그가 와서 나와 내 처자들을 칠까 겁이 나기 때문이니이다

12주께서 말씀하시기를 내가 반드시 네게 은혜를 베풀어 네 씨로 바다의 셀 수 없는 모래와 같이 많게 하리라 하셨나이다

시간이 지나면 힘든 기억이 잊힌다고 하지만, 야곱에게는 20년 전 형과 해결하지 못한 갈등이 계속 마음을 옥죄어 왔다. 두려움이 평안을 앞지를 때, 우리가 선 곳이 마하나임, 곧 칼의 진영이 아닌 하나님의 진영임을 잊지 말자.

2월 22일 토요일”에 대한 4개의 생각

  • 32:11-12 절
    11: 내가 주께 간구하오니 내 형 에서의 손에서 나를 건져 내시옵소서. 내가 그를 두려워함은 그가 와서 나와 내 처자들을 칠까 겁이 나기 때문입니다.
    12: 주께서 말씀하시길 내가 반듯이 네게 은혜를 베풀어 네 씨로 바다의 셀 수 없는 모래와 같이 많게하리라 하셨나이다.

    야곱이 급한 마음을 갖고 하나님께 도움의 기도를 합니다. 그러나 12절을 보면 하나님께서는 야곱의 간구와 상관 없이 대답하십니다. 미래에 대한 약속으로 현 상황을 정리해 주시는 해주시는 참 멋진 분이라 생각합니다. 그런 멋진 하나님의 자녀됨에 감사합니다.

    • 미처 생각하지 못하고 지나친 부분인데, 이렇게 나눠 주시니 부어지는 은혜가 더 풍성한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장로님, 저는 첫 직장에서 많이 배우면서 가르치는 아이들과도 즐겁게 지내고 있어요 ㅎㅎ 향후 대학원 진학을 두고서도 많이 고민하는 중에 있습니다. 생명샘 교회가 많이 그립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