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일 월요일

마가복음 1장 21-34절

21그들이 가버나움에 들어가니라 예수께서 곧 안식일에 회당에 들어가 가르치시매

22뭇 사람이 그의 교훈에 놀라니 이는 그가 가르치시는 것이 권위 있는 자와 같고 서기관들과 같지 아니함일러라

23마침 그들의 회당에 더러운 귀신 들린 사람이 있어 소리 질러 이르되

24나사렛 예수여 우리가 당신과 무슨 상관이 있나이까 우리를 멸하러 왔나이까 나는 당신이 누구인 줄 아노니 하나님의 거룩한 자니이다

25예수께서 꾸짖어 이르시되 잠잠하고 그 사람에게서 나오라 하시니

26더러운 귀신이 그 사람에게 경련을 일으키고 큰 소리를 지르며 나오는지라

27다 놀라 서로 물어 이르되 이는 어찜이냐 권위 있는 새 교훈이로다 더러운 귀신들에게 명한즉 순종하는도다 하더라

28예수의 소문이 곧 온 갈릴리 사방에 퍼지더라

29회당에서 나와 곧 야고보와 요한과 함께 시몬과 안드레의 집에 들어가시니

30시몬의 장모가 열병으로 누워 있는지라 사람들이 곧 그 여자에 대하여 예수께 여짜온대

31나아가사 그 손을 잡아 일으키시니 열병이 떠나고 여자가 그들에게 수종드니라

32저물어 해 질 때에 모든 병자와 귀신 들린 자를 예수께 데려오니

33온 동네가 그 문 앞에 모였더라

34예수께서 각종 병이 든 많은 사람을 고치시며 많은 귀신을 내쫓으시되 귀신이 자기를 알므로 그 말하는 것을 허락하지 아니하시니라

말씀과 치유와 축귀의 사역은 하나님 나라가 사탄의 나라를 이기고 이 땅에 출범하였음을 보여주는 증거들이다. 유례없는 권세였고, 귀신도 알아보는 권세였고, 치유의 권세였다. 놀라움만으로는 안 된다. 고백만으로도 안 된다. 수종드는 믿음으로 반응해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