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4일 수요일

마가복음 2장 1-12절

1수 일 후에 예수께서 다시 가버나움에 들어가시니 집에 계시다는 소문이 들린지라

2많은 사람이 모여서 문 앞까지도 들어설 자리가 없게 되었는데 예수께서 그들에게 도를 말씀하시더니

3사람들이 한 중풍병자를 네 사람에게 메워 가지고 예수께로 올새

4무리들 때문에 예수께 데려갈 수 없으므로 그 계신 곳의 지붕을 뜯어 구멍을 내고 중풍병자가 누운 상을 달아 내리니

5예수께서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중풍병자에게 이르시되 작은 자야 네 죄 사함을 받았느니라 하시니

6어떤 서기관들이 거기 앉아서 마음에 생각하기를

7이 사람이 어찌 이렇게 말하는가 신성모독이로다 오직 하나님 한 분 외에는 누가 능히 죄를 사하겠느냐

8그들이 속으로 이렇게 생각하는 줄을 예수께서 곧 중심에 아시고 이르시되 어찌하여 이것을 마음에 생각하느냐

9중풍병자에게 네 죄 사함을 받았느니라 하는 말과 일어나 네 상을 가지고 걸어가라 하는 말 중에서 어느 것이 쉽겠느냐

10그러나 인자가 땅에서 죄를 사하는 권세가 있는 줄을 너희로 알게 하려 하노라 하시고 중풍병자에게 말씀하시되

11내가 네게 이르노니 일어나 네 상을 가지고 집으로 가라 하시니

12그가 일어나 곧 상을 가지고 모든 사람 앞에서 나가거늘 그들이 다 놀라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이르되 우리가 이런 일을 도무지 보지 못하였다 하더라

새 언약의 주이신 예수께 중풍병자와 그를 메고 온 자신들은 거침 없는 믿음으로 반응하였지만, 서기관들은 신성모독으로 간주하였다. 하지만 예수를 못 알아본 그들이 도리어 신성모독의 죄를 범하고 있었다. 마침내 우리 앞에 다가온 새 시대에 나는 어떻게 반응하고 있는가?

3월 4일 수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12절 말씀을 옮겨 적어 봅니다.
    그가 일어나 곧 상을 가지고 모든 사람 앞에서 나가거늘 그들이 다 놀라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이르되 우리가 이런 일을 도무지 보지 못하였다 하더라

    내가 이제껏 믿음 생활하면서 하나님이 하신일에 놀라며 하나님께 영광 돌렸었던 사건들을 골방안에서 묵상과 기도의 시간을 통해 기억해 보며 은혜의 시간을 갖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