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5일 목요일

마가복음 2장 13-28절

13예수께서 다시 바닷가에 나가시매 큰 무리가 나왔거늘 예수께서 그들을 가르치시니라

14또 지나가시다가 알패오의 아들 레위가 세관에 앉아 있는 것을 보시고 그에게 이르시되 나를 따르라 하시니 일어나 따르니라

15그의 집에 앉아 잡수실 때에 많은 세리와 죄인들이 예수와 그의 제자들과 함께 앉았으니 이는 그러한 사람들이 많이 있어서 예수를 따름이러라

16바리새인의 서기관들이 예수께서 죄인 및 세리들과 함께 잡수시는 것을 보고 그의 제자들에게 이르되 어찌하여 세리 및 죄인들과 함께 먹는가

17예수께서 들으시고 그들에게 이르시되 건강한 자에게는 의사가 쓸 데 없고 병든 자에게라야 쓸 데 있느니라 나는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요 죄인을 부르러 왔노라 하시니라

18요한의 제자들과 바리새인들이 금식하고 있는지라 사람들이 예수께 와서 말하되 요한의 제자들과 바리새인의 제자들은 금식하는데 어찌하여 당신의 제자들은 금식하지 아니하나이까

19예수께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혼인 집 손님들이 신랑과 함께 있을 때에 금식할 수 있느냐 신랑과 함께 있을 동안에는 금식할 수 없느니라

20그러나 신랑을 빼앗길 날이 이르리니 그 날에는 금식할 것이니라

21생베 조각을 낡은 옷에 붙이는 자가 없나니 만일 그렇게 하면 기운 새 것이 낡은 그것을 당기어 해어짐이 더하게 되느니라

22새 포도주를 낡은 가죽 부대에 넣는 자가 없나니 만일 그렇게 하면 새 포도주가 부대를 터뜨려 포도주와 부대를 버리게 되리라 오직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느니라 하시니라

23안식일에 예수께서 밀밭 사이로 지나가실새 그의 제자들이 길을 열며 이삭을 자르니

24바리새인들이 예수께 말하되 보시오 저들이 어찌하여 안식일에 하지 못할 일을 하나이까

25예수께서 이르시되 다윗이 자기와 및 함께 한 자들이 먹을 것이 없어 시장할 때에 한 일을 읽지 못하였느냐

26그가 아비아달 대제사장 때에 하나님의 전에 들어가서 제사장외에는 먹어서는 안 되는 진설병을 먹고 함께 한 자들에게도 주지 아니하였느냐

27또 이르시되 안식일이 사람을 위하여 있는 것이요 사람이 안식일을 위하여 있는 것이 아니니

28이러므로 인자는 안식일에도 주인이니라

예수님의 행동과 행위는 왜 그렇게 파격적일까? 새 시대가 왔기 때문이다. 새 시대에 어울리도록 새 시대의 사고와 행동을 먼저 하고 계신다. 과분한 은혜, 자유와 사랑과 평화가 넘실거리는 안식의 나라를 누리게 하신다. 죄인과 친구하는 참 좋은 나라를 가져오셨기 때문이다.

3월 5일 목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예수님께서 가시는 길엔 항상 많은 무리가 따라다니며 자신의 이익 얻기를 구하고, 혹은 시험하며 시기하며, 더러는 자신의 안위를 지키기 위하여 감시합니다. 군중들 속에 머무르셨지만 진실로 홀로였을 예수님께서 가르치는 일과 제자 삼는일과 하나님의 나라를 전파하실 때에 무지한 무리들을 보면서 얼마나 불쌍히 여기셨을까 생각합니다. 요즘처럼 세상이 흉흉할수록 죄인을 부르러 오신 예수님께서 우리를 불쌍히 여겨 교회로 부르시고 믿게하신 것이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습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시작이고 끝이라는 것을 다시 생각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