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3일 금요일

마가복음 6장 1-13절

1예수께서 거기를 떠나사 고향으로 가시니 제자들도 따르니라

2안식일이 되어 회당에서 가르치시니 많은 사람이 듣고 놀라 이르되 이 사람이 어디서 이런 것을 얻었느냐 이 사람이 받은 지혜와 그 손으로 이루어지는 이런 권능이 어찌됨이냐

3이 사람이 마리아의 아들 목수가 아니냐 야고보와 요셉과 유다와 시몬의 형제가 아니냐 그 누이들이 우리와 함께 여기 있지 아니하냐 하고 예수를 배척한지라

4예수께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선지자가 자기 고향과 자기 친척과 자기 집 외에서는 존경을 받지 못함이 없느니라 하시며

5거기서는 아무 권능도 행하실 수 없어 다만 소수의 병자에게 안수하여 고치실 뿐이었고

6그들이 믿지 않음을 이상히 여기셨더라 이에 모든 촌에 두루 다니시며 가르치시더라

7열두 제자를 부르사 둘씩 둘씩 보내시며 더러운 귀신을 제어하는 권능을 주시고

8명하시되 여행을 위하여 지팡이 외에는 양식이나 배낭이나 전대의 돈이나 아무 것도 가지지 말며

9신만 신고 두 벌 옷도 입지 말라 하시고

10또 이르시되 어디서든지 누구의 집에 들어가거든 그 곳을 떠나기까지 거기 유하라

11어느 곳에서든지 너희를 영접하지 아니하고 너희 말을 듣지도 아니하거든 거기서 나갈 때에 발 아래 먼지를 떨어버려 그들에게 증거를 삼으라 하시니

12제자들이 나가서 회개하라 전파하고

13많은 귀신을 쫓아내며 많은 병자에게 기름을 발라 고치더라

복음이 늘 환영 받는 것은 아니다. 진리가 아니어서가 아니고 빛이 아니어서가 아니다. 그들이 거짓 진리를 갖고 있고 그들이 어둡기 때문이다. 결과로 판단 받지 않으니 복음의 증인들은 묵묵히 보냄 받는 곳에서 맡겨진 사명을 감당하면 되는 것이다.

3월 13일 금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오늘 본문은 예수님이 고향에서 전도하시는 모습입니다. 회당에서 처음에 가르치실때는 예수님의 지혜와 권능에 많은 사람들이 감탄합니다. 그런데 예수님이 그 무리들이 잘아는 가족들의 구성원임을 알면서 예수님을 배척합니다. 이 말씀을 묵상하면서 내가 이제껏 살아오면서 만났던 사람들 중에 좋은사람이라고 생각했지만 나중에 그의 배경, 환경, 처지등을 알고나서 편견을 갖고 대했었던를 생각하면서 회개했습니다.

    야고보서 3장 17절
    위에서 내려오는 지혜는 첫째
    순결하고 다음은 평화롭고
    점잖고 고분고분하고 자비와
    착한 행실로 가득차 있으며
    편견과 위선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