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8일 수요일

마가복음 7장 24-37절

24예수께서 일어나사 거기를 떠나 두로 지방으로 가서 한 집에 들어가 아무도 모르게 하시려 하나 숨길 수 없더라

25이에 더러운 귀신 들린 어린 딸을 둔 한 여자가 예수의 소문을 듣고 곧 와서 그 발 아래에 엎드리니

26그 여자는 헬라인이요 수로보니게 족속이라 자기 딸에게서 귀신 쫓아내 주시기를 간구하거늘

27예수께서 이르시되 자녀로 먼저 배불리 먹게 할지니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치 아니하니라

28여자가 대답하여 이르되 주여 옳소이다마는 상 아래 개들도 아이들이 먹던 부스러기를 먹나이다

29예수께서 이르시되 이 말을 하였으니 돌아가라 귀신이 네 딸에게서 나갔느니라 하시매

30여자가 집에 돌아가 본즉 아이가 침상에 누웠고 귀신이 나갔더라

31예수께서 다시 두로 지방에서 나와 시돈을 지나고 데가볼리 지방을 통과하여 갈릴리 호수에 이르시매

32사람들이 귀 먹고 말 더듬는 자를 데리고 예수께 나아와 안수하여 주시기를 간구하거늘

33예수께서 그 사람을 따로 데리고 무리를 떠나사 손가락을 그의 양 귀에 넣고 침을 뱉어 그의 혀에 손을 대시며

34하늘을 우러러 탄식하시며 그에게 이르시되 에바다 하시니 이는 열리라는 뜻이라

35그의 귀가 열리고 혀가 맺힌 것이 곧 풀려 말이 분명하여졌더라

36예수께서 그들에게 경고하사 아무에게도 이르지 말라 하시되 경고하실수록 그들이 더욱 널리 전파하니

37사람들이 심히 놀라 이르되 그가 모든 것을 잘하였도다 못 듣는 사람도 듣게 하고 말 못하는 사람도 말하게 한다 하니라

예수님은 이목을 피하기 원하셨으나 하나님 나라의 복음은 등경 위에 빛과 같아 감출 수도, 가릴 수도 없다. 그 소리가 온 땅에 퍼졌고 땅 끝까지 이르렀다. 듣고 놀라며 믿음으로 반응하는 자는 구원을 얻고, 심드렁히 여기는 이는 그 나라에 합당하지 않다.

3월 18일 수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두로 지방 한집 더러운 귀신 들린 어린 딸을 둔 헬라인이요 수로보니게 족속인 여자가 예수의 소문을 듣고 예수의 발아래 엎드려 자기 딸에게서 귀신 쫓아내 주시기를 간구. 예수님의 대답 자녀로 먼저 배불리 먹게 할지니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치 아니하니라. 여자의 대답 주여 옳소이다마는 상아래 개들도 아이들이 먹던 부스러기를 먹나이다. 예수님 대답 돌아가라 귀신이 네 딸에게서 나갔느니라.
    주님 저도 이 여자 처럼 낮아지게 도와 주시 옵소서.

  • 내 맘의 주여 소망 되소서 주없이 모든일 헛되어라 밤이나 낮이나 주님 생각 잘 때나 깰때 함께 하소서 지혜의 주여 말씀으로서 언제나 내안에 계십소서 주는 내 아버지 나는 아들 주안에 내가 늘 살고 지고 세상의 영광 눈앞에 없네 언제나 주님은 나의 기업 주님만 내맘에 계시오니 영원한 주님 참 귀하여라 영원한 주님 내 승리의 주 하늘의 기쁨을 주옵소서 어떠한 고난이 닥쳐와도 만유의 주여 소망 되소서 아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